우리금융그룹, 3분기 누적 당기순익 1조 6,657억원…사상 최대성과
우리금융그룹, 3분기 누적 당기순익 1조 6,657억원…사상 최대성과
  • 박진영 기자
  • 승인 2019.10.2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우리금융그룹 2019년 3분기 누적기준 당기순이익 1조 6,657억원을 시현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상반기 호(好)실적에 이어, 3분기 누적 순이익도 경상기준 사상 최대성과를 달성했다.

이 같은 성과는 하반기 들어 미중(美中) 무역분쟁 장기화 등 어려운 대외여건 속에서도 우량 중소기업 위주의 고른 자산성장과 핵심예금 증대를 통한 안정적 운용 및 조달 구조를 지속 개선하는 한편, 이미 업계 최고수준을 달성한 자산건전성 부문이 더욱 개선된 결과다.

이자이익은 혁신성장 기업지원 등 중소기업 위주의 대출성장과 핵심예금 증대를 통한 조달구조 개선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했다. 중소기업 대출은 전년말 대비 9.3% 증가했고 핵심예금은 전년말 대비 2.4% 증가했다. 비이자이익도 디지털 및 외환 분야 등 수수료 전(全)부문이 균형 있게 성장하며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다.

글로벌부문도 뚜렷한 성과를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22.2% 증가한 1,780억원 수준을 거양했다. 총당기순이익 비중 10%를 초과하는 수익원으로 자리매김하며 향후 글로벌 부문의 손익규모와 수익비중은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산건전성(은행기준) 부문은, 건전성 중심의 여신문화와 우량자산 위주의 포트폴리오 개선의 결과로 고정이하여신(NPL) 비율 0.41%, 연체율 0.31% 및 우량자산 비율 85.4%로 전분기 대비 더욱 향상되었다.

또한 중소기업대출 위주의 자산성장에도 불구하고, 우량자산 비율은 전분기에 이어 개선세를 유지했고, 대손충당금 적립률도 4.9%p 향상된 125.3%를 기록하여, 미중(美中) 무역갈등 등 대외요인으로 인한 자산건전성 훼손 우려를 불식시켰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손태승 회장 취임 이후 일관성 있게 추진해 온 우량자산 위주의 리스크관리 중시 영업의 결과로, 어려운 시장여건에도 지난 반기에 이어 경상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시현할 수 있었다”며, “자산운용사(우리자산운용, ABL글로벌자산운용)와 부동산신탁사(국제부동산신탁) 등에 대한 잇단 M&A 성사 및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의 지주 자회사 편입 마무리는 물론 대만 푸본그룹으로부터 대규모 투자도 유치하는 등 성공적 지주원년을 보내고 있다는 것이 시장의 평가”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3분기 ROE 11.31%, ROA 0.67%를 달성했다. 주요 계열사별 3분기 누적순이익은 우리은행의 경우 자회사 이전 반영 전 손익기준 약 1조 8천억원이며, 우리카드 948억원 및 우리종합금융 358억원이다.

담당업무 : 은행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