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업계, 신규 시스템 업데이트로 게임의 완성도 높인다
게임업계, 신규 시스템 업데이트로 게임의 완성도 높인다
  • 윤지원 기자
  • 승인 2020.02.20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게임즈, ‘달빛조각사’ 장신구 강화 시스템 업데이트
검은사막 모바일 ‘옷장 시스템’ 추가…이벤트 2종도 ‘눈길’
넥슨,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 신규 시스템 ‘클럽’ 오픈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카카오게임즈, ‘달빛조각사’ 장신구 강화 시스템 업데이트 ⓒ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 ‘달빛조각사’ 장신구 강화 시스템 업데이트 ⓒ카카오게임즈

20일 업계에 따르면 게임사들은 신규 시스템 업데이트로 게임의 완성도를 높여나가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엑스엘게임즈가 개발한 오픈월드 MMORPG ‘달빛조각사’에 ‘장신구 강화 시스템’을 비롯한 신규 콘텐츠 업데이트를 실시했다.

새롭게 추가된 ‘장신구 강화 시스템’은 기존에 무기, 방어구에만 적용 가능했던 ‘강화’ 활동을 목걸이, 귀걸이, 반지까지 적용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최대 5강까지 강화가 가능하며 5강 달성 시 추가 옵션 1개가 제공된다. 이용자들은 ‘장신구 강화 시스템’을 통해 기존보다 강력해진 캐릭터로 모험을 즐길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연금술’ 시스템에서 각종 ‘주문서’를 제작할 수 있는 ‘주문서 제작 레시피’와 ‘바로크 라이칸’, ‘브렌트 토종닭’, ‘트렌트’, ‘황금 와이번’ 등 총 4종의 조각상을 추가하는 등 생활형 콘텐츠를 대폭 확장했다.

또, ‘화염’, ‘번개’, ‘냉기’, ‘독’ 속성 공격력에 따른 발동형 버프를 추가하고 히든 퀘스트를 추가해 게임의 박진감과 모험의 재미를 더했다.

펄어비스는 ‘검은사막 모바일’에 옷장 시스템을 추가했다.

‘옷장 시스템’은 이용자가 보유하고 있는 방어구와 무기 의상을 옷장에 등록해 원하는 대로 갈아입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모든 이용자에게 가문 당 기본 30개의 옷장 슬롯을 제공하며 최대 180개까지 확장 가능하다. 이 시스템은 가문 단위 콘텐츠로 클래스 구분 없이 의상을 등록할 수 있다.

아울러 2월 4주차 점검 전까지 진행하는 신규 이벤트 2종도 추가했다. 이용자는 △크자카 △카란다 △누베르 출현 지역 주위에 무작위로 등장하는‘샤카투 황금상’과 ‘샤카투 거대 황금상’ 처치 시 ‘고대 금주화’를 얻을 수 있다. 또 같은 기간 특별한 흑정령 의뢰 △영광의 길 클리어 3회 △엘리언/하둠 토벌 클리어 100회 △고대 유적 클리어 200회를 완료하면 각각 △[심연] 응축된 검은 기운 상자 △고대 금주화 △발크스의 꾸러미를 획득 가능하다.

넥슨은 모바일 캐주얼게임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에 ‘리부트’ 2차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클럽’ 시스템 등 신규 콘텐츠를 추가했다.

먼저 다른 이용자와 모임을 만들 수 있는 ‘클럽’ 시스템을 공개했다. 15레벨 이상이라면 누구나 개설 가능하며, 같은 ‘클럽’에 소속된 이용자들은 게임 내 게시판에서 글을 주고받으며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다.

매칭 시스템도 ‘배찌 리그’, ‘다오 리그’, ‘마리드 리그’, ‘댕키의 실험실’ 등 크게 네 가지 방식으로 개편했다. 각 리그별로 다양한 게임모드를 제공하며, 일정한 시간마다 입장 가능한 모드가 바뀌게 된다.

이번 업데이트로 ‘만두 먹기’처럼 캐주얼한 모드를 좋아하는 이용자는 ‘배찌 리그’에, 기본 규칙으로 진검승부를 펼치고 싶다면 ‘다오 리그’에, 서바이벌 대결을 선호한다면 ‘마리드 리그’에 참여하는 등 취향에 따라 대전을 즐길 수 있다.

한편 토, 일요일에만 진행되는 주말 한정 랭킹전을 도입했다. 주말마다 펼쳐지는 경쟁에 참여해 상위 등수에 도달할 경우 특별한 보상 아이템을 매주 지급한다.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은 올 겨울 ‘리부트’ 프로젝트를 통해 이용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콘텐츠 개편과 밸런스 조정, 신규 업데이트를 단계별로 선보이고 있다.

담당업무 : IT, 통신, 게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인내는 가장 힘이 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