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文 탄핵촉구 108만 VS 文 응원 62만
[정치오늘] 文 탄핵촉구 108만 VS 文 응원 62만
  • 조서영 기자
  • 승인 2020.02.2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1차 경선, 현역 의원 7명 탈락
‘안철수 측근’ 김철근, 통합당 입당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조서영 기자)

청와대 국민청원이 27일 문재인 대통령 탄핵촉구와 응원으로 가열됐다.ⓒ뉴시스
청와대 국민청원이 27일 문재인 대통령 탄핵촉구와 응원으로 가열됐다.ⓒ뉴시스

文 탄핵촉구 108만 VS 文 응원 62만

청와대 국민청원이 27일 문재인 대통령 탄핵촉구와 응원으로 가열됐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를 둘러싸고 ‘문 대통령 탄핵 촉구’ 청원에는 108만 명이 청원에 동의했으며, 반대로 ‘문 대통령 응원’ 청원에는 62만 명이 동의했다.

27일 더불어민주당 1차 경선에서 현역 의원 7명이 공천 탈락했다.ⓒ뉴시스
27일 더불어민주당 1차 경선에서 현역 의원 7명이 공천 탈락했다.ⓒ뉴시스

민주당 1차 경선, 현역 의원 7명 탈락

27일 더불어민주당 1차 경선에서 현역 의원 7명이 공천 탈락했다.

이날 오전 △경기 안양동안갑 이석현 △경기 안양만안구 이종걸 △전북 익산갑 이춘석 △서울 성북갑 유승희 △서울 강동구을 심재권 △서울 영등포을 신경민 △비례대표에서 권미혁 의원 등이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준위 공보단장이 27일 미래통합당에 입당했다.ⓒ뉴시스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준위 공보단장이 27일 미래통합당에 입당했다.ⓒ뉴시스

‘안철수 측근’ 김철근, 통합당 입당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준위 공보단장이 27일 미래통합당에 입당했다.

이날 오후 김 전 공보단장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 대표가 어려울 때면 늘 곁을 지켰고, 안 대표가 어디에 있든 충정으로 기다렸다”며 “하지만 더 이상 이 자리에 얽매여 있는 것은 역사에 큰 우를 범하는 것이라 판단했다”고 입당 배경을 소개했다.

한편 김철근 전 공보단장은 제19대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 대변인을 거쳐, 국민의당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 대변인을 역임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행복하게 살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