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코로나19 대응 전사긴급점검회의’ 개최
한국수자원공사, ‘코로나19 대응 전사긴급점검회의’ 개최
  • 김기범 기자
  • 승인 2020.03.02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2일  대전시 대덕구 한국수자원공사 본사에서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가운데 테이블 오른쪽에서 셋째)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전사긴급점검회의’ 모습 ⓒ 한국수자원공사
2일 대전시 대덕구 한국수자원공사 본사에서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가운데 테이블 오른쪽에서 셋째)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전사긴급점검회의’ 모습 ⓒ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는 2일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전사긴급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지난달 28일 취임한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직접 주재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본사 이외 전국 부서장과는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했다.

이를 통해 그간 코로나19 확산 대응 현황을 공유하고 전국 유역 본부별 대응체계, 특히 댐과 정수장 등 시설물 근무자 중 확진자 발생 시 비상운영체계를 점검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국민의 먹는 물과 밀접한 정수장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 약 2일간의 방역기간 동안 해당 시설을 폐쇄하고 인근 시설과의 연계를 통한 원격 비상근무를 시행해 물 공급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대비하고 있다.

댐 및 수력발전소의 경우에도 마찬가지로 댐 운영과 전력 생산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원격관리 시스템 등 비상대응체계를 갖추고 있다.

또한 지난달 4일부터 본사와 전국 현장에 비상대책본부를  편성해 시설물 방역 및 소독 강화, 출입구 열 감지 시스템 배치, 시민 개방시설 일제 휴관 등 감염 예방 방안을 강화하고 있다.

아울러 각 부서별 ‘질병모니터링요원’을 지정하고 부서 내 직원들을 대상으로 발열 등 이상 징후를 수시 확인하고 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이라는 초유의 상황에서 국가 물관리 전문 공기업의 전사적 역량을 결집해  선제적 대비와 어떠한 상황에도 대처할 수 있는 대응체계 구축을 통해 국민의 먹는 물 안전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에너지,물류,공기업,문화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파천황 (破天荒)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