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임직원, 23년째 ‘희망의 집짓기’ 활동 통해 주거개선활동 앞장
한국씨티은행 임직원, 23년째 ‘희망의 집짓기’ 활동 통해 주거개선활동 앞장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0.07.29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29일 충청남도 천안시 목천읍에 위치한 해비타트 건축현장에서 후원협약식을 가졌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오른쪽)이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왼쪽)에게 1억원의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29일 충청남도 천안시 목천읍에 위치한 해비타트 건축현장에서 후원협약식을 가졌다.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오른쪽)이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왼쪽)에게 1억원의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 29일 충청남도 천안시에 위치한 해비타트 건축현장을 찾아 한국해비타트에 후원금 1억원을 전달하고, ‘희망의 집짓기’ 봉사활동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한국씨티은행은 지난1998년부터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는 여름휴가를 보내고자 하는 임직원들과 함께 집짓기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는 올해까지 23년째 지속되어 한국씨티은행의 대표적인 자원봉사활동으로 자리잡았다.

올해에는 29일부터 31일까지 3회차에 걸쳐 임직원 약 40명이 현장을 방문하여 1세대를 건축한다.

특히 코로나 19 상황 속에서 참여 임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면서도 저소득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자, 임직원들의 많은 신청에도 불구하고 예년과는 달리 참여 인원을 소규모로 축소하고 정부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진행한다.  

‘희망의 집짓기’ 활동에는 지난 23년간 약 1,700 여명의 한국씨티은행 임직원 및 가족들이 참여하고 총 33억4천만이 지원되었으며, 이를 통해 광양, 삼척, 대구, 군산, 태백, 춘천, 대전, 인제, 속초, 천안 등 전국 각지에 총 35세대의 집을 건축하여 도움이 필요한 가정에 보금자리를 제공해왔다.

한국씨티은행 박진회 은행장은 활동에 앞선 후원금 전달식에서 “많은 이웃들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올해도 희망의 집짓기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 지속적인 지원을 제공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은행·저축은행·카드사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