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은행장] 민간은행 최초 여성은행장 탄생…한국씨티은행, 유명순 단독후보 추천
[10월 은행장] 민간은행 최초 여성은행장 탄생…한국씨티은행, 유명순 단독후보 추천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0.10.08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2020년 하반기, 국내 은행권 수장들이 잇따라 선임된다. 10월 7일 임성훈 대구은행장을 취임을 시작으로 한국씨티은행, SH수협은행, KB국민은행 등의 은행장 선임이 예정돼 있다. 한국씨티은행은 이날 유명순 현 기업금융그룹장 및 은행장 직무대행이 차기은행장 후보로 단독 추천됐다. 수협은행과 국민은행은 각각 오는 12일, 16일에 차기 행장 후보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시사오늘>은 10월, 차기행장으로 선임됐거나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인사를 집중조명한다.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7일 오전 개최된  2차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유명순 현 기업금융그룹장 및 은행장 직무대행을 차기은행장 후보로 단독 추천하였다.  차기은행장은 오는 27일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거쳐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7일 오전 개최된 2차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유명순 현 기업금융그룹장 및 은행장 직무대행을 차기은행장 후보로 단독 추천하였다. 차기은행장은 오는 27일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거쳐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한국씨티은행

국내 민간은행 최초 여성은행장이 나온다.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7일 2차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 회의를 통해 차기 은행장 후보로 현재 은행장 직무대행을 맡은 유명순 수석부행장을 단독 추천했다.

유 부행장이 은행장에 오르게 되면, 국내 민간은행으로서는 첫 번째이고, 국책은행을 포함하면 권선주 전 기업은행장(2013~2016년)에 이어 국내 은행 역사상 두 번째 여성은행장이 된다. 차기 은행장은 오는 27일 개최되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유 부행장은 특히 여성 인재가 적은 '기업금융' 분야에서 오랜 경력을 쌓았다. 이화여대 영어교육과를 졸업하고, 1987년 한국씨티은행에 입사했다. 입사 후 대기업리스크 부장, 다국적기업 본부장, 기업금융상품본부 부행장 등을 지냈다.

그는 지난 2014년 JP모건 서울지점 기업금융총괄책임자로 씨티은행을 잠시 떠났다가, 2015년 박진회 행장 취임 후 첫 임원 인사 때 씨티은행 기업금융그룹 수석부행장으로 복귀했다. 박 행장이 퇴임한 8월 이후 행장 직무대행을 맡아왔다.

또 유 부행장은 이전부터 내부적으로 유력한 차기 행장 후보였다. 그는 씨티그룹의 CEO 육성 프로그램인 '핵심 인재 검토(talen review)' 대상에 포함돼, 프로그램을 모두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그램은 씨티 리더십 기준에 기반해 그룹 내 핵심인재를 선정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연수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한편 한국씨티은행은 국내 다른 은행에 비해 여성 임원 비중이 높은 편이다. 임원 13명 중 5명이 여성이다. 앞서 한국씨티은행의 모회사인 씨티그룹은 지난달 10일(현지시간) 미국 월가 은행 중 처음으로 여성인 프레이저 글로벌소비자 금융 이사를 차기 최고경영자로 임명하기도 했다. 미국 은행 역사상 첫 여성 CEO다.

또 씨티그룹은 인재의 다양성을 위해 그룹 내 여성위원회와 다양성 위원회를 두는 등여성리 더십을 강조하고 있다. 이에 씨티그룹의 여성임원이 차지하는 비율은 47%로, 월가 은행사 평균 비중인 31%보다 크게 높다. 이에 반해, 국내 18개 은행의 여성임원비율은 지난 2018년 6%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담당업무 : 은행·저축은행·카드사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