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새마을금고 태동지 방문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새마을금고 태동지 방문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1.01.19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새마을금고 및 하둔마을 관계자들이 하둔마을회관 앞 새마을금고 발상지 비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 박차훈 새마을금고 중앙회장/첫 번째 유수생 산청새마을금고 이사장/세 번째 박종일 하둔마을 이장) ⓒ새마을금고
새마을금고 및 하둔마을 관계자들이 하둔마을회관 앞 새마을금고 발상지 비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 박차훈 새마을금고 중앙회장/첫 번째 유수생 산청새마을금고 이사장/세 번째 박종일 하둔마을 이장) ⓒ새마을금고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신년 공식 첫 행보로 19일 새마을금고 태동지인 하둔마을(경남 산청군 생초면)을 찾았다.

1963년 설립된 새마을금고는 지역주민들을 위한 자금의 저축과 공급 역할을 담당하며 농촌 빈곤 지역사회 발전을 이끄는 사랑방 역할을 수행하며 자산 200조 원의 금융협동조합으로 성장했다.

하둔마을을 방문한 박차훈 중앙회장은 새마을금고의 발자취를 더듬는 한편 지역사회를 위한 새마을금고의 적극적인 역할을 약속했다. 또한 방문 기념 선물로 하둔마을 마을회관에 대형 냉장고등을 기증했다.

박차훈 중앙회장은 “하둔마을은 새마을금고의 뿌리이자 고향”이라고 밝히며 “새마을금고는 처음의 마음을 잊지 않고 지역 서민금융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새마을금고는 새마을금고의 역사와 정체성을 기리기 위한 새마을금고역사관을 경남 산청군 산청읍 지리에 건립중이다. 지상 3층, 연면적 597.54평 규모로 조성될 역사관은 전시관, 회원 교육시설, 갤러리, 체험관 등 다양한 문화․전시 시설로 구성되어 새마을금고의 발자취를 알리는 동시에 지역 문화의 허브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담당업무 : 은행·저축은행·카드사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