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 SK종합화학과 자연분해 플라스틱 만든다
스크롤 이동 상태바
코오롱인더, SK종합화학과 자연분해 플라스틱 만든다
  • 방글 기자
  • 승인 2021.04.0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종합화학이 PBAT 상업화에 나선다. ⓒ코오롱인더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종합화학이 PBAT 상업화에 나선다. ⓒ코오롱인더

코오롱인더스트리가 SK종합화학과 손잡고 친환경 플라스틱 시장 공략에 나선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SK종합화학과 생분해성 플라스틱인 PBAT(Poly Butylene Adipate-co-Terephthalate) 시장 진출 및 선점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생분해성 플라스틱 PBAT는 사용 후 땅에 매립하면 제품의 90% 이상이 6개월 안에 자연 분해되는 친환경 첨단 소재다. 주로 재활용이 어려운 농업용 비닐, 일회용 봉투 등에 적용되며 제품의 특성이 유연하고 다른 플라스틱 제품과 쉽게 혼용되는 등 가공성이 높아 다양한 플라스틱 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종합화학은 지난해부터 PBAT 공동 개발을 진행해왔다. 올 상반기 중 시제품 생산과 제품 인증, 공동특허 출원을 완료하고 하반기부터 제품 상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양 사는 2023년 PBAT 생산규모를 연산 5만톤까지 늘려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는 “최근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가 환경오염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에서 생분해되는 플라스틱 신제품을 개발해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하게 돼 기쁘다”며 “양 사가 협업해 진출하는 PBAT사업은 ESG경영의 일환이며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내일을 열어가는 친환경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