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희 농협중앙회장,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 회장 당선
스크롤 이동 상태바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 회장 당선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2.06.20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지훈 기자)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세비야 실켄호텔에서 열린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신임 회장 선거에서 출마 연설을 하고 있다.ⓒ농협 제공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이 17일(현지시간) 스페인 세비야 실켄호텔에서 열린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신임 회장 선거에서 출마 연설을 하고 있다.ⓒ농협 제공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이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 총회에서 전세계 농업분야 협동조합을 대표하는 신임 회장으로 당선됐다고 농협중앙회가 20일 밝혔다.

1951년 창설된 ICAO는 국제협동조합연맹 산하의 농업분과기구로 세계 농업 협동조합들의 상호발전과 협력을 선도하고 있으며, 현재 35개국 42개 회원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 총회는 전세계 농업분야 협동조합을 대표하는 ICAO 집행위원과 회원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으며,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상대 후보인 상하니 인도비료협동조합 회장과의 선거결과 임기 4년의 ICAO 회장으로 재선출됐다.

한국 농협은 1998년부터 24년째 단독 추대 형식으로 ICAO 회장기관을 맡아왔으나, 국제무대에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해외 협동조합들의 노력으로 금차에는 선거를 통해 회장기관을 선출하게 됐는데, 이성희 회장의 당선으로 세계 무대에서 한국농협의 위상과 리더십이 널리 인식되는 계기가 됐다.

이 회장은 소견발표를 통해 △개발도상국 협동조합 초청연수와 임직원 ICAO 서울 사무국 파견근무 기회 제공 △개도국 우수학생 농협대학교 유학 지원 △ICAO 디지털 플랫폼 구축을 통한 협동조합간 협력 강화 등 주요 공약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강조하며 회원들의 지지를 이끌어냈다. 

이성희 회장은 “농업인들과 국민 여러분이 그간 우리 농협에 보내준 변함없는 사랑과 신뢰에 힘입어 세계 무대에서도 역할과 위상을 인정받게 됐다”며, “지난 60년 간 성장을 거듭하며 세계 10위권의 글로벌 협동조합으로 성장한 한국농협의 경험과 비전을 전세계 협동조합들과 공유하고,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발전을 이루어 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확실하고 공정하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