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野 박진 해임 건의안,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재 뿌리는 격”
스크롤 이동 상태바
주호영 “野 박진 해임 건의안,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재 뿌리는 격”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2.09.2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김의상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김진표 국회의장을 겨냥, "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이 국회 본회의에 상정할 수 있다"면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재를 뿌리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오늘 교섭단체 연설 후 해임건의안을 표결에 부칠 듯한 조짐이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오후 성일종 정책위 의장 및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지도부와 함께 국회의장실을 찾아 김 의장을 만난 바 있다.

그는 전날 김 의장을 찾은 사실을 밝히면서 "의사일정이 합의되지 않은 경우 상정을 못 하게 돼 있지만, 김 의장은 합의되지 않더라도 직권 상정할 듯한 의사를 표명했다"고 우려했다.

이어 "특히 교섭단체 대표연설 시 다른 안건을 일절 처리하지 않았다"며 "합의 처리되지 않는 것을 올린다는 건 오늘 우리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재를 뿌리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해서는 “취임한 지 넉 달밖에 되지 않았다”라며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 유엔총회, 100여명 이상 세계 정상들이 모이는 다자회의를 그런대로 잘 감당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외교부 장관은 대한민국을 대표해 국익을 지키기 위한 외교 활동을 하는 대표인데, 국내에서 불신임이라는 낙인을 찍어 내보내면 어떻게 대한민국을 제대로 대표하고 국익을 지키겠나"라며 "민주당은 순전히 정략적 의도로 정권에 타격을 입히기 위해 이런 안을 내고 밀어붙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임건의안은 헌법상 국회 권능이지만 발동되면 이행돼야만 권위를 가진다"며 "의석 숫자로 밀어붙여서 해임건의안을 냈는데도 해임되지 않으면 국회 권능이 떨어지고 희화화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