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란 작가, ‘옻칠, 달항아리를 감싸다’ 전시
스크롤 이동 상태바
박미란 작가, ‘옻칠, 달항아리를 감싸다’ 전시
  • 김자영 기자
  • 승인 2022.12.02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동 윤갤러리서 오는 6일까지 ‘칠예전’(漆藝展) 진행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자영 기자)

ⓒ 사진제공 = 박미란 작가
박미란 작가는 오는 6일까지 서울 인사동 윤갤러리에서 초대전 ‘칠예전’(漆藝展)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 사진제공 = 윤갤러리

박미란 작가는 오는 6일까지 서울 인사동 윤갤러리에서 초대전 ‘칠예전’(漆藝展)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박 작가는 옻칠 공예대전에서 두 번의 금상, 한 번의 은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에서도 두 차례 입선했다. 금속을 이용한 도자기 수리 방법 등 도자 기술 관련 특허 7개를 출원했다.

ⓒ 사진제공 = 윤갤러리
박미란 작가는 서울 인사동 윤갤러리에서 오는 6일까지 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윤갤러리

박 작가는 2008년 국립대구박물관 ‘한국칠예가회전’을 시작으로 인천국제공한, 일본, 중국, 대만 등 각국에서 옻칠 관련 전시를 개최한 바 있다.

손대현 서울시 무형문화재 칠장은 이번 전시에 대해 “박미란 작가는 건칠기법을 전수 받았으므로 그 끈기와 노력을 신뢰한다 ”며 “전통의 존재 가치를 증명해주고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주는 전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박미란 작가는 단국대학교 도예과에서 미술학 학사와 석사를 마치고, 동 대학원 도예학과에서 조형예술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현재는 동 대학교에서 학생들에게 도자 기술을 알리고 있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생각대신 행동으로 하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