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지원은 박근혜 아들”…허위사실 유포한 여성 ‘구속’
“은지원은 박근혜 아들”…허위사실 유포한 여성 ‘구속’
  • 방글 기자
  • 승인 2013.05.17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여성이 검찰로부터 구속됐다.

17일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검사 최성남)는 “‘박근혜와 최태민 사이에 태어난 아이가 은지원’이라는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공직 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로 나모(56)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나 씨는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SNS를 통해 ‘박근혜의 숨겨진 아들이 은지원이며 그 아버지는 최태민 목사’라는 허위사실을 10차례 유포했다. 나 씨는 정치학 박사과정을 수료한 뒤 정치단체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지난 16일 나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하고 조만간 경찰로부터 사건을 송치받아 구속기소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 관계자는 “선거를 앞두고 후보에 대한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반복적으로 유포한 사람을 엄단한다는 원칙에 따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한편, 은지원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친누나인 박귀희 여사의 손자로 박근혜 대통령의 5촌 조카다.
 

 
 
 
담당업무 : 금융·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