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지난해 보수 301억 전액 포기
최태원 SK 회장, 지난해 보수 301억 전액 포기
  • 방글 기자
  • 승인 2014.05.0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 ⓒ 뉴시스

경영에 참여하지 않고도 보수 301억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해 받은 보수 전액을 포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7일 SK그룹 관계자는 "최 회장이 지난해 받은 보수 전액을 포기하기로 했다"며 "회사에 반납하거나 공익적 용도에 사용하는 방안을 두고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최 회장이 지난해 받은 보수에 대한 사회적 비판을 잘 알고 있다"며 "올초 대법원 유죄 판결 이후 자신이 받은 보수 처리 방식을 결정하지 못한 상태에서 보수가 공개돼 아쉬워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지난해 배임 등의 혐의로 수감 생활을 하면서 실질적으로 경영에 참여하지 못했다. 하지만 등기이사로 있던 SK이노베이션 등 4개 계열사로부터 총 301억 원의 보수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사회적 비판 여론이 비등했다.

이와 관련 SK 그룹 측은 "지난해 받은 보수 중 94억 원은 구속 중 받은 연봉이 맞지만 207억 원은 구속 이전인 2012년도 성과급"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배임 혐의로 재판을 받는 내내 병원에 있었던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지난해 보수 331억원 중 급여 200억 원은 반납하고 상여금 131억원만 받았다. 허창수 GS 회장은 지난해 경영부실이 심했던 GS건설로부터 올해 보수를 받지 않기로 했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역시 부실이 심한 한진해운으로부터 올해 보수를 받지 않기로 한 바 있다.

담당업무 : 그룹사 및 산업 전반을 맡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