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24 금 20:48
>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정병국, "인 위원장 탈당계 반려는 '위장 탈당' 드러난 것"
"반기문, 여러가지 의혹에 대해 남김없이 해명해야"
2017년 01월 12일 (목) 송오미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송오미 기자)

   
▲ 바른정당이 전날(11일)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 이정현 전 대표와 장갑윤 의원의 탈당계를 반려한다고 밝혔다가 다시 번복한 것과 관련, 공세를 퍼부었다. ⓒ 뉴시스

바른정당이 전날(11일)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 이정현 전 대표와 장갑윤 의원의 탈당계를 반려한다고 밝혔다가 다시 번복한 것과 관련, 공세를 퍼부었다.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은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팀장 고문단 회의에서 인 위원장을 향해 “먼저 스스로 탈당했던 이정현 전 대표나 정갑윤 의원의 탈당계를 반려하겠다고 함으로써 본심을 드러냈다”며 “‘위장 탈당이라고 하는 것이 들통이 난다. 이러면 안 된다’라는 (자기 당) 비대위원들의 반발에 의해 십분 만에 거둬들이는 해프닝을 보였다”고 개탄했다.

정 위원장은 이어 “인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을 쫓기는 동물에 비유, 쫓기는 동물에게 어떻게 총을 쏘느냐 하면서 박 대통령에 대한 출당 조치 의지가 없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면서 “인 위원장은 어떤 목적으로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으로 취임했는지 분명히 밝힐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김재경 의원도 “탈당의 의사표시를 하고 상대방에게 전달됐다면 끝난 거다. (탈당계) 반려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지금 마치 사활을 건 듯이 서청원 의원과 인 위원장이 개혁을 놓고 다투고 있는데, 그 진정성마저 의심된다는 이야기가 많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다”고 꼬집었다.

한편, 정 위원장은 이날 귀국을 앞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동생과 조카가 뇌물혐의로 미국 법원에서 기소당한 것과 관련,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해서도 남김없이 해명을 하고 국민들에게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대한민국을 위해서 어떠한 일을 하실 건지 분명한 자기 철학과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송오미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국회 출입합니다.
좌우명 : 세상을 밝히는 등불이 되자.
     관련기사
· 개혁보수신당 한계, 선거연령 하향 백지화· 개혁보수신당, 새 당명 바른정당
· 이종구, “친박 8적 떠나면 새누리와 앞날 논의”· 바른정당, 전당대회 폐지…당원소환제 도입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