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북미 긴장 최고조, 우리 정부 존재감은 안보여"
박주선 "북미 긴장 최고조, 우리 정부 존재감은 안보여"
  • 윤슬기 기자
  • 승인 2017.08.1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슬기 기자)

▲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했다.ⓒ뉴시스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14일 미국과 북한 간 긴장 고조 상황과 관련해 "북미 간 긴장이 최고조에 달한 상황에서도 우리 정부의 존재감이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격변하는 한반도 문제는 북한과 미국이 대결하다 이젠 미국과 중국의 외교적 대결로 전환되는 양상을 띠고 있다"며 "한국은 두 손을 놓은 채 미국과 중국의 합의만 지켜보는 형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시중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안포대', 즉 안보를 포기한 대통령이 아니냐는 비난마저 일고 있다"며 "이래선 안 된다. 한미동맹에 기초해 한중관계, 남북관계, 한미관계 전반의 전략을 설계하고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위원장은 "정부 역량이 부족하다면 초당적으로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그래서 대통령과 여야 대표 긴급안보회담이라도 하자고 제안했다"며 역설했다.

아울러 그는 "한반도에서의 핵전쟁은 노(no)라는 절대 안 된다는 강력한 신호를 미국과 북한은 물론 전세계에 확실히 보내야 한다"고 문재인 정부에 촉구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현재에 최선을 다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