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전대①] 오늘 신임 당대표 선출…결선투표 갈까?
[국민의당 전대①] 오늘 신임 당대표 선출…결선투표 갈까?
  • 윤슬기 기자
  • 승인 2017.08.27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슬기 기자)

▲ 국민의당이 27일 전당대회를 열고 새 지도부를 선출한다. 안철수 후보의 과반득표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당이 27일 새 지도부를 선출한다. 관심사는 안철수 후보의 과반득표 여부다.

국민의당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임시전당대회를 열고 당 대표를 선출한다. 우선 국민의당 당 대표 선거는 4파전 양상을 띠고 있다. 안철수, 이언주, 정동영, 천정배 후보(기호순)가 당권에 도전했다. 

정치권에선 안 후보가 최종 당대표로 선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당 대표 후보가 4명이나 되는 만큼 결선투표를 진행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이번 전당대회는 현장투표 없이 지난 22~23일 실시한 온라인 투표와 25~26일 실시한 ARS 투표만으로 진행됐다. 투표에는 총 당원 23만 4761명 중 5만 6953명이 참여했다. 이날 공개되는 온라인, ARS 투표에서 과반득표를 한 후보가 당대표로 선출된다.

다만 이날 1차 투표에서 과반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국민의당은 오는 28~29일 온라인 투표를, 30~31일 ARS 투표를 추가로 실시해 1, 2위 후보 중 최종 승자를 가리게 된다. 이 기간 동안 결선투표에 오른 후보자들의 1대 1 TV토론도 예정돼 있다.

▲ 국민의당이 27일 새 지도부를 선출한다. 안철수 후보의 과반득표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시사오늘

전체 당원 약 24만 명 중 과반이 몰려 있는 최대 표밭이자 텃밭인 호남의 마음을 얻은 후보가 결국 당권을 잡게 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당초 지난달까지만 해도 이번 전대에서는 천정배, 정동영 후보, 문병호 전 최고위원과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등 ‘빅4’가 경쟁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다. 그러나 국민의당 창업주인 안철수 후보가 당내 의원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지난 3일 당권 도전을 전격적으로 선언하면서 전대 구도가 일시에 요동쳤다.

안 후보는 “심장이 정지돼 쓰러진 환자는 웬만해서는 심장이 다시 뛰지 않는다. 전기충격을 줘야 한다”며 “당의 생존을 위해 독배라도 마시면서 당과 운명을 함께하기도 결심하고 출마한 것”이라는 비장한 각오도 보였다.

그러나 경쟁자들은 대선후보였던 안 후보가 선거 패배, 제보조작 사건에 따른 파문을 책임져야 한다며 경선 초기부터 후보직 사퇴를 강력히 압박했다. 이런 상황에서 만약 이날 과반득표자가 없어 결선투표로 가게 되면 후보자들 간의 연대 여부가 최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 경우 같은 중도성향인 안 후보와 이 후보, 호남계이자 개혁파라는 공통점을 가진 천 후보와 정 후보 간의 지지선언 성사 여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한편, 국민의당 전당대회 최고위원 후보로 이동섭, 김용필, 장진영, 박주원 후보가 출마한 상황이다. 여성최고위원 후보로는 전정희, 박주현 후보, 청년최고위원 후보로는 이태우, 장성배, 심철의, 배준현 후보가 출마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현재에 최선을 다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