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오늘] ‘회삿돈 200억원 유용 혐의’ 담철곤 오리온 회장 출석
[포토오늘] ‘회삿돈 200억원 유용 혐의’ 담철곤 오리온 회장 출석
  • 권희정 기자
  • 승인 2018.09.10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권희정 기자)

▲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상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담철곤 오리온 회장이 10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담 회장은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경기도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법인자금 약 200억원을 공사비로 쓴 혐의를 받는다.

▲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담당업무 : 사진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