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율을 통한 아름다운 소통’… 에쓰오일, ‘하트하트 오케스트라’ 후원금 1억원 전달
‘선율을 통한 아름다운 소통’… 에쓰오일, ‘하트하트 오케스트라’ 후원금 1억원 전달
  • 김기범 기자
  • 승인 2019.04.17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17일 서울 공덕동 에쓰오일 본사에서 열린 ‘하트하트 오케스트라’ 후원금 전달식에서 조영일 에쓰오일 CFO(맨 오른쪽)가 오지철 하트-하트재단 이사장, 오윤아 하트-하트재단  홍보대사(왼쪽부터)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에쓰오일
17일 서울 공덕동 에쓰오일 본사에서 열린 ‘하트하트 오케스트라’ 후원금 전달식에서 조영일 에쓰오일 CFO(맨 오른쪽)가 하트-하트재단의 오지철 이사장, 오윤아 홍보대사(왼쪽부터)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에쓰오일

에쓰오일은 17일 서울 공덕동 본사에서 발달장애인들로 구성된 ‘하트하트 오케스트라’에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하트하트 오케스트라는 국내 최초의 발달장애인 오케스트라다. 장애 청소년의 재능 계발과 사회참여를 돕기 위해 2006년 창단됐다. 에쓰오일은 지난 10년 동안 발달장애인 연주자들의 자립과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을 돕기 위해 △햇살나눔 콘서트(24회) 개최 △장애이해교육 ‘하트 해피 스쿨’(208개 초∙중∙고교생 8만2000여 명) 지원 △발달장애인 연주자 장학금과 직업재활(176명) 등에 총 9억여원을 후원했다. 

에쓰오일은 발달장애인들의 연주 활동과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을 돕기 위해 2009년부터 올해로 11년 째 하트하트 오케스트라를 지원하고 있다.

에쓰오일 후원금은 하트하트 오케스트라 단원들의 연주활동을 지원하고 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하트 해피 스쿨 프로그램 운영에도 사용된다. 하트 해피 스쿨은 하트하트 오케스트라 출신으로 고등학교와 음악대학을 졸업하고 전문 연주자로 활동하고 있는 단원들이 초∙중∙고등학교를 방문해 연주회와 퀴즈·영상 교육을 통해 장애 인식개선 활동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하트하트 오케스트라는 후원금 전달식에 이어 지역 주민과 에쓰오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연주회를 열었다.

조영일 에쓰오일 CFO는 “발달장애인 단원들이 오랜 기간 연습 끝에 이뤄낸 하모니는 아름답고 감동적이었다”면서 “에쓰오일은 단원들이 음악을 통해 당당한 모습으로 사회와 소통하는 기회를 가지도록 후원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에너지,물류,공기업,문화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파천황 (破天荒)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