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된 삼성 ‘갤노트10’, “하반기 프리미엄폰 시장 열었다”
공개된 삼성 ‘갤노트10’, “하반기 프리미엄폰 시장 열었다”
  • 손정은 기자
  • 승인 2019.08.0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시작으로 LG전자·애플도 전략 스마트폰 출시 예정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10'이 공개되면서 하반기 5G 스마트폰 시장의 포문을 활짝 열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를 열고 갤럭시 노트10을 전격 공개했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를 열고 갤럭시 노트10을 전격 공개했다. ⓒ삼성전자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를 열고 갤럭시 노트10을 전격 공개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은 노트 시리즈 최초로 6.3형의 컴팩트한 크기에 S펜 등 노트만의 특장점을 담은  갤럭시 노트10과 6.8형의 역대 최대 디스플레이에 노트의 특장점을 극대화한 갤럭시 노트10+의 2가지 크기로 출시된다.

갤럭시 노트10은 베젤이 거의 없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Cinematic Infinity Display)'에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에어 액션' 등 스마트 'S펜'이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또한 갤럭시 노트10은 특별한 장비 없이도 누구나 전문가 수준의 동영상을 촬영하고 편집할 수 있으며, 7nm 최신 프로세서, 최대 12GB RAM 등이 장착됐다. 이외에도 '스크린 레코더'(Screen recorder), '간편 측정'(Quick Measure), 고속 무선 충전 등도 지원된다.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화이트, 아우라 블랙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오는 23일부터 전 세계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를 필두로, LG전자, 애플까지 순차적으로 하반기 5G 스마트폰을 내놓을 것으로 보여 소비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먼저 LG전자는 V50 씽큐의 후속작인 'V60'을 내달 6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국제가전박람회) 2019에서 공개할 방침이다.

LG전자의 V60은 듀얼 스크린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출시될 전망이며, 이를 통해 서로 다른 앱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동시 구현뿐 아니라 화면을 나눠 사용할 수도 있을 것으로 추측된다.

애플도 이에 맞서 '아이폰 11'을 3가지 모델로 오는 9월 출시할 것으로 예상되며, 후면 트리플(3개) 카메라가 정사각형 모듈 안에 배열돼 있어 '스마트 프레임' 기능을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아이폰 11은 LTE 모델로만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 노트10을 시작으로 하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대거 등장할 것"이라며 "소비자의 선택의 폭이 다양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IT, 통신, O2O, 생활가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