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정동영과 다 함께 가야 한다 생각”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정동영과 다 함께 가야 한다 생각”
  • 윤진석 기자
  • 승인 2019.08.12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평당 당권파도 결국 합류하게 될 거로 전망
바른미래당 호남계와도 함께 할 가능성 내비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박지원 의원 등 대안정치연대 소속 의원들이 민주평화당을 탈당했다.ⓒ뉴시스
박지원 의원 등 대안정치연대 소속 의원들이 민주평화당을 탈당했다.ⓒ뉴시스

민주평화당을 탈당한 박지원 의원은 종국에는 정동영 대표와 함께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12일 KBS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향후 (민평당에) 남아 있는 몇 분들도 대안정치연대에 합류할 것이고, 결국 정 대표, 박주현 의원 두 분도 함께 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또 “실제로 대안정치연대 의원들은 우리가 다 함께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바른미래당 호남계와 함께하게 될 가능성도 시사했다. 박 의원은 관련 질문에  “정치는 생물이기 때문에 우리가 간결하고 깨끗한 바른 길로 가면 사람이 모이고 더 커지는 정당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지금의 자유한국당 나경원 대표가 유승민, 안철수 전 대표와 함께 해야 한다고 했는데 그렇게 되면 한국당이 기호 1번이 되겠지만, 친박까지 안고 가야 표가 나온다는 황교안 대표의 전략에 대한 홍준표 전 대표의 반발 등 여러 변수가 있을 수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이날 박 의원은 대안정치연대 소속의 비당권 의원들과 집단 탈당을 공식화했다. 이들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변화와 희망의 밀알이 되겠다는 말과 함께 제3지대론의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현재 탈당한 비당권파는 천정배·박지원·유성엽·장병완·김종회·윤영일·이용주·장정숙·정인화·최경환 의원 등 10인이다. 이에 반해 당권파 등 남아있는 의원들은 정동영 황주홍 조배숙 박주현 김경진 의원 등 5인이다.

앞서 박 의원은 같은 라디오 방송에서 직접적 탈당의 변에 대해서는 정동영 대표를 겨냥하며 “새 인물이 들어올 수 있도록 정 대표가 내려놓았으면 했는데 그것이 안타깝다”고 지적한 바 있다. 즉 “지지율 1~3%, 때로는 0%대에 머문 현재의 민주평화당으로는 안 된다는 생각에 외부에서 새 인물을 비대위원장으로 모셔와 당을 더 크게 만들어 보자고 정 대표께 제안했지만, 이를 거절했다”며 “안타깝지만 탈당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당을 떠나는 분들보다 남아 있는 분들의 숫자가 훨씬 적은데 이것이 정동영 대표 리더십의 현 주소”라고 꼬집었다.

하지만 당권파는 이 같은 지적에 냉소했다. 정동영 대표는 같은 날 최고위에서 “아무리 눈을 씻고 보아도 탈당의 명분이 없다”고 일축했다.

유경옥 대변인은 논평에서 박 의원에 대해 “박지원은 한국 정치판의 아베”라며 “탈당 시점도 보복적으로 한다. 원하는 공천권 안 내준다고 트집을 잡는 것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