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한진중공업, 주식매매계약 체결…인수합병 ‘초읽기’
동부건설-한진중공업, 주식매매계약 체결…인수합병 ‘초읽기’
  • 박근홍 기자
  • 승인 2021.04.1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건설 컨소, 최종 성사 시 한진중공업 지분 66.85% 확보…최대주주 등극
영도조선소 부지·동서울터미널 활용 개발수익 도모 의혹, 최대 변수로 작용할듯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동부건설은 동부건설 컨소시엄(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NH프라이빗에쿼티·오퍼스PE)이 한진중공업 채권단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컨소시엄은 앞으로 한진중공업에 대한 본격적인 기업실사를 진행할 계획이며, 이후 기업결합 승인과 방위사업 등에 대한 주무관청 승인, 잔급 지급 등 절차를 완료해 인수합병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이상 컨소시엄은 한진중공업의 최대주주(지분 66.85%)가 된다. 

컨소시엄 측은 "동부건설의 부채비율은 업계 평균보다 현저히 낮고 재무적 투자자도 존재하기에 자금 조달에 따른 부담은 크지 않다. 경쟁력 있는 한진중공업을 인수함으로써 두 기업의 가치가 동반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특히 동부건설은 한진중공업의 조선·건설업 분야와 전략적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같은 건설업을 영위하지만 각자 독자적인 사업 영역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서로 장단점을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는 게 동부건설의 설명이다.

또한 컨소시엄은 대외적 우려와는 달리 최근 조선업 시황이 좋아짐에 따라 조선부문 정상화도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동부건설이 현재 계획 중인 해상풍력·태양광 등 해양플랜트 신사업에 한진중공업의 해상 플랜트 기술이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측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컨소시엄이 한진중공업의 영도조선소 부지, 동서울터미널 사업권 등을 활용해 아파트 등을 짓고 개발 수익을 꾀할 가능성이 높다는 업계 일각과 지역에서 지속 제기되고 있는 의혹을 어떻게 해소할지가 최종 인수합병의 최대 걸림돌이 될 전망이다. 현재 컨소시엄은 이를 부인하고 있으나, 시간 문제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동부건설 컨소시엄 측은 "동부건설은 법정관리 이후 5년 만에 기업 정상화를 이루는 등 성공적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며 "동부건설의 위기관리·경영 노하우를 통해 한진중공업의 경영 정상화도 조기에 달성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유통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