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원장·운영위원장 선출, 5월 첫 본회의로 연기
법사위원장·운영위원장 선출, 5월 첫 본회의로 연기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1.04.29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의상 기자)

국회는 29일 국회 운영위원장과 법제사법위원장 선출 안건을 5월 첫 본회의에서 선출하기로 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여야 원내 지도부를 각각 만나 의사일정에 관한 의견을 들은 뒤 이같이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3선의 박광온 의원을 법사위원장으로 내정한 상태다. 운영위원장은 윤호중 원내대표가 맡는다.

박 의장이 일부 상임위원장 선출 일정을 5월 첫 본회의로 조정한 것은 30일 선출되는 새 원내대표와 원구성 문제 등에 대한 조율을 거쳐야 한다는 국민의힘 요구 등을 감안한 것으로 해석된다.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같은 날 박병석 국회의장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박 의장은 7일까지 협의를 계속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임위원장 선임과 관련해서는 의사일정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처리해서는 안된다고 강하게 요구했다"며 "(법사위원장 선출은) 오늘은 안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주 권한대행에 앞서 박 의장과 면담을 갖고 당일 오후 본회의에서 법사위원장 표결 처리를 요청했다.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은 "박 의장이 윤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를 각각 만나서 양당의 입장을 청취했다"며 "이를 토대로 박 의장은 국회 운영위원장과 법사위원장을 5월 첫 본회의에서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양당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