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오늘] 롯데푸드, 스타트업과 협력 본격화…CJ제일제당, 미래 식품산업 혁신 함께할 스타트업 투자
[유통오늘] 롯데푸드, 스타트업과 협력 본격화…CJ제일제당, 미래 식품산업 혁신 함께할 스타트업 투자
  • 안지예 기자
  • 승인 2021.06.1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사진1_ 세븐데이즈 플랜 프레시코드 입점 이미지
세븐데이즈 플랜 프레시코드 입점 이미지 ⓒ롯데푸드

롯데푸드, 스타트업과 협력 본격화

롯데푸드가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본격화한다. 첫 발은 당일배송 스타트업을 통한 식단 관리 도시락 배송 서비스다.

롯데푸드는 ‘Chefood(쉐푸드) 세븐데이즈 플랜’ 식단 관리 도시락 7종을 건강식 당일배송 스타트업 프레시코드에 입점했다고 15일 밝혔다.

Chefood(쉐푸드) 세븐데이즈 플랜은 롯데푸드의 식단 관리 제품 라인업이다. 직화가마솥밥과 다채로운 재료를 사용했으며 풍부한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다. 밥과 반찬을 한 번에 먹을 수 있는 제품이지만 칼로리는 일반 밥 한 공기와 비슷하다. 210g 밥 한 공기가 약 304 kcal(식약처 식품영양성분 DB기준)인 것에 비해 Chefood 세븐데이즈 플랜은 285~345kcal로 구성했다. 

스타트업 프레시코드 입점을 통해 보다 접근성을 높였다. 프레시코드의 대표 서비스인 ‘프코스팟’ 배송을 이용하면 오전(9시 30분 이전) 주문 시 무료로 당일 점심에 지정한 장소에서 수령할 수 있다. 프레시코드는 현재 서울, 판교 지역 1200여개의 프코스팟을 운영 중이다. 프레시코드 홈페이지를 통해 가까운 프코스팟 위치를 확인하거나 신규 개설도 가능하다. 이밖에도 퀵 배송, 새벽 배송 등도 선택할 수 있다.

CJ제일제당, 미래 식품산업 혁신 함께할 스타트업 투자

CJ제일제당은 식품 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함께 만들어갈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하는 ‘프론티어 랩스(FRONTIER LABS)’ 프로그램을 론칭했다고 15일 밝혔다.

글로벌 엑셀러레이터 스파크랩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뛰어난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스타트업을 선발해 기업 당 5000만 원에서 1억 원을 초기 투자한다. 이를 위해 CJ제일제당은 10억 원을 출자했다. 이후 3개월간의 전문가 멘토링 과정을 거친 뒤 추가 투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후속투자는 데모데이 이후 투자여부를 바로 결정하는 패스트트랙(Fast Track)을 적용해 과감하고 빠른 투자 결정으로 실행력을 높였다. 선발된 기업은 CJ제일제당과의 다양한 파트너십 기회를 통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사업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모집영역은 △테이스트&웰니스(영양&건강, 대체단백, 정통식품) △뉴노멀(개인맞춤형 기술, 푸드테크, 스마트쿠킹) △지속가능성(스마트팜, 푸드 업사이클링) 3개 분야로, CJ제일제당의 식품사업을 한 단계 높여줄 제품 기술 지속가능한 식문화 등 산업 전반의 미래사업 발굴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쿠팡플레이, ‘코파아메리카’ 중계

쿠팡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쿠팡플레이가 남미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2021 코파아메리카’를 쿠팡 와우 멤버십 회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한다. 2021 코파아메리카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남미 10개국이 참여하는 축구 국가 대항전이다. 

쿠팡플레이는 2021 코파아메리카 조별리그 모든 경기와 8강전 2경기, 4강전 1경기를 중계할 예정이며 모든 경기들의 하이라이트 영상 또한 서비스할 계획이다. 18일 오전 9시에는 브라질 대 페루 경기가 펼쳐지며 19일 오전 9시 아르헨티나 대 우루과이, 22일 오전 6시 우루과이 대 칠레, 24일 오전 9시 브라질 대 콜롬비아 경기 등이 이어진다.

김성한 쿠팡플레이 총괄 디렉터는 “남미의 축구 강국들이 격돌하는 ‘021 코파아메리카를 중계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쿠팡플레이는 스포츠 중계를 포함해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함으로써 최상의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T&G ‘릴 솔리드 2.0’, 유라시아 4개국 진출

KT&G가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과 글로벌 협업을 통해 2분기 유라시아 권역 4개국에 궐련형 전자담배 ‘릴 솔리드 2.0(lil SOLID 2.0)’과 전용스틱 ‘핏(Fiit)’을 출시한다.

KT&G와 PMI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아르메니아에 릴 솔리드 2.0과 핏 판매를 개시했다. 앞서 양사는 지난 3일과 7일 각각 세르비아와 키르기스스탄에 동일 제품을 선보이며 유럽 동남부와 중앙아시아까지 시장을 넓혔다. 지난달 13일에는 카자흐스탄에 릴 솔리드 2.0과 핏을 올해 첫 출시한 바 있다.

릴 솔리드 2.0은 소비자 만족도 향상을 위해 성능과 디자인이 한층 개선된 KT&G의 궐련형 전자담배 2세대 모델이다. 국내에는 올해 1월 전국 출시돼 업그레이드된 배터리 효율과 인덕션 히팅 기술 등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현지에 출시된 디바이스는 ‘스톤 그레이(STONE GREY)’와 ‘코스믹 블루(COSMIC BLUE)’ 두 가지 색상이다. 전용스틱은 ‘핏 레귤러(Fiit REGULAR)’, ‘핏 레귤러 스카이(Fiit REGULAR SKY)’, ‘핏 크리스프(Fiit CRISP)’ 등 총 7가지 종류이며, 각 국가의 시장 상황에 따라 나라별로 3~4종 판매 중이다.

KT&G와 PMI는 지난해 궐련형 전자담배 릴의 해외 판매를 위한 제품 공급 계약을 맺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 ‘릴 솔리드 1.0 (lil SOLID 1.0)’을, 일본에는 ‘릴 하이브리드 2.0(lil HYBRID 2.0)’을 출시한 바 있다. 지난해 3개국에 이어 올해 2분기 릴 솔리드 2.0을 신규 4개국에 판매함으로써 릴은 총 7개국에 진출하게 됐다.

담당업무 : 식음료, 소셜커머스, 화장품, 패션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