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지키기국민행동 발족, "설악산 케이블카 절대 안 돼"
설악산지키기국민행동 발족, "설악산 케이블카 절대 안 돼"
  • 박근홍 기자
  • 승인 2015.10.06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이전에 케이블카 완공하라'…정재계 하명 받들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에 대한 정부 승인이 이뤄진 가운데 80여개에 달하는 시민단체가 6일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이하 국민행동)'을 발족했다.

국민행동은 이날 오전 조계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이 환경부 빗장을 통과하고, 설악산 정상에 4성급 호텔과 레스토랑 신설 등 경제인 단체 계획이 발표됐다"며 "박근혜 정부는 산지관광활성화 명분으로 산을 향해 삽질을 휘두르고 있다. 우리는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을 '산으로 간 4대강사업의 시작'으로 규정한다. 이를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법도 절차도 없이 결정된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은 원천무효다. 환경성, 안전성, 경제성은 타당하게 검토되지 않았다"며 "절차상 문제투성이의 졸속 결정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국민행동은 "박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픽 이전에 케이블카를 완공하라'며 절차를 무시하고 지시했다.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둔 정치인들은 대를 이은 숙원사업이라며 케이블카 찬성여론을 조장했고, 정부는 존재 이유를 망각한 채 하명을 받들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행동은 "설악산이 무너지면 전국이 무너진다. 21개 국립공원과 백두대간 등 전국이 케이블카 사업으로 소용돌이칠 것"이라며 "우리는 설악산과 우리 공동의 미래를 지키기 위해 마음을 모았다. 설악산과 거리에서, 법정과 국회에서 설악산 케이블카의 부당함을 이야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에는 참여연대,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노동당, 녹색당, 설악산케이블카를반대하는춘천·강릉·홍천·원주시민모임,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작가회의, YMCA 등이 참여했다.

국민행동은 환경부 장관, 차관 퇴진요구 서명을 시작으로, 향후 환경영향평가 등 행정절차 과정에서 설악 케이블카 사업을 막기 위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또한 설악산뿐만 아니라 지리산 등 케이블카 사업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는 전국 각지를 순례하고, 오는 25일에는 문화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유통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