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코로나 재유행 삼각공방전
[한컷오늘] 코로나 재유행 삼각공방전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08.2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방역기강 압박'…통합당 與·전광훈 동시때리기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으로 정치권도 떠들썩하다. 정부여당은  전광훈 서울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를 비롯한 '광화문 집회'를 비판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최대한 전 목사를 비롯한 당시 광화문집회의 핵심과 거리를 두면서 정부여당엔 날을 세우고 있다. 삼각 공방전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역학조사나 방역조치를 방해하는 이들이 있다면 필요할 경우 현행범 체포라든지 구속영장 청구라든지 엄정한 법집행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사실상 전 목사 등을 겨냥한 강한 경고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같은 날 문 대통령의 의견에 찬성하면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전광훈 서울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 구속을 주장했다. 죄목은 '방역방해죄'다. 하 의원은 "(문 대통령의 의견은)지금처럼 엄정한 시국에 필요하다고 본다"면서도 "방역방해죄 구속 1호는 이해찬이고, 2호는 전광훈"이라고 했다. 코로나 시국에 시청광장 분향소는 당연히 불법이고, 이 불법 박원순 분향소를 주도한 사람은 장례위원장 이 대표라는 것이 하 의원의 설명이다. 여권, 전 목사를 향한 동시타격이다.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도 좋지만 국민들은 아마도 정치공방으로 시간을 허비하지 않기를 바라고 있을 것 같다. 그러기엔 너무 큰 재난상황 아닌가.

 

담당업무 : 공기업·게임·금융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