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중소기업 지원 강화 위해 현장 간담회 개최
캠코, 중소기업 지원 강화 위해 현장 간담회 개최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09.2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성유 캠코 사장, 자산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 지원 중소기업 현장 찾아 소통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문성유 캠코 사장(오른쪽 첫 번째)이 22일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현장 간담회’에서 ㈜한미프렉시블 관계자로부터 회사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캠코 제공
문성유 캠코 사장(오른쪽 첫 번째)이 22일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현장 간담회’에서 ㈜한미프렉시블 관계자로부터 회사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캠코 제공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 사장 문성유)는 22일 김해시 골든루트 산업단지에서 문성유 캠코 사장, 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캠코의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Sale&Lease Back) 지원 기업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현장 간담회는 캠코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을 통해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고 경영정상화를 추진하고 있는 중소기업(㈜한미프렉시블)을 방문해, 현장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직접 듣고 소통함으로써 추가 지원 및 제도개선을 통해 지원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방문기업 ㈜한미프렉시블은 국내 가전제조 대기업의 청소기 사업부 싱글 벤더(1차)로, 500억원 이상 매출을 거둔 건실한 중소기업이지만, 최근 해외법인 실적저조와 대규모 설비투자에 따른 금융 이자부담으로 유동성 악화를 겪은 바 있다.

이에 회사는 올해 6월 캠코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을 통해 공장을 재매입 조건으로 매각하고 자금을 지원받아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매각자산은 계속 사용하면서 안정적인 영업활동을 지속할 수 있게 됐다.

㈜한미프렉시블 관계자는 "캠코에서 받은 신규자금으로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고 턴어라운드(Turnaround)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다"며 "더해서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 등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캠코에서 추가로 임대료를 인하해줘 꾸준히 경영정상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이날 "코로나19로 예상치 못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견·중소기업 경영정상화를 위해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현장의 어려움을 직접 살피고, 필요로 하는 것들을 프로그램에 적극 반영해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공기업·게임·금융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