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비판 쏟아지는 민주당의 서울·부산 공천 시도
[한컷오늘] 비판 쏟아지는 민주당의 서울·부산 공천 시도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11.0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 당헌개정 통해 공천 천명…야권 거센 반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시장·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하면서 야권의 반발이 거세다.

이 대표는 지난달 29일 "최고위원회의의 동의를 얻어 후보추천의 길을 열 수 있는 당헌개정 여부를 전당원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며 사실상 공천을 천명했다. 이 대표는 "심판을 받는게 책임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야권에선 일제히 이 대표를 비판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은 지난달 30일 "피해자들은 지속적인 2차 가해로 고통을 당하고 있는데 이제 민주당이 나서서 3차 가해를 가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부산시장 출마를 시사한 박형준 동아대 교수도 같은날 "이 보선이 왜 치러지는가 이유를 따져봐야 한다"며 "정치를 삼류로 만드는 것"이라고 평했다.

여권에 비교적 우호적인 정의당의 류호정 의원도 30일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민주당은 비겁하다"며 "해괴한 말"이라고 일축했다.

 

담당업무 : 공기업·게임·금융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