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윤석열의 급부상, 러브콜 vs 선 긋기
[한컷오늘] 윤석열의 급부상, 러브콜 vs 선 긋기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11.15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조사 높게 나오며 야권 재편 열쇠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윤석열 검찰총장이 야권 재편의 ‘키맨’으로 떠오르는 모양새다. 온도차는 있다. 러브콜을 보내는가 하면 선을 그으며 신중한 태도를 취하기도 한다.

지난 11일 여론조사 기관 〈한길리서치〉는 윤 총장이 24.7% 지지율을 얻었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여야주자를 통틀어 1위다. 이틀 뒤인 13일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이어 3위에 그쳤지만(11%) 야권 내에선 선두였다.

윤 총장의 주가가 오르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지난 12일 "윤 총장 같은 분이 혁신 플랫폼에 들어오면 야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러브콜을 보냈다.

반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선을 긋는 모양새다. 김 위원장은 15일 "우리 당내에서 대통령에 출마하려고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어느 정도 의사를 표명한 사람은 지금 세 사람밖에 없다"며 "원희룡, 유승민, 오세훈"이라고 일축했다.

본인의 뜻이야 어쨌든 정치권과 점점 가까워지는 윤 총장의 다음 행보가 점점 궁금해진다.

*해당 기사에 인용한 여론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관위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담당업무 : 공기업·게임·금융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