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동관, 인공위성 벤처기업서 ‘무보수 이사’로 뛴다
한화 김동관, 인공위성 벤처기업서 ‘무보수 이사’로 뛴다
  • 방글 기자
  • 승인 2021.02.2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쎄트렉아이 "글로벌 네트워크 필요…비상무이사 추천"
김동관 사장, "쎄트렉아이 기술력 존중, 경영권 보장"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쎄트렉아이의 기타비상무이사로 일한다. ⓒ한화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쎄트렉아이의 기타비상무이사로 일한다. ⓒ한화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국내 유일의 민간 인공위성 제조·수출 기업인 ‘쎄트렉아이’의 기타비상무이사로 추천됐다. 

한화는 22일 열린 쎄트렉아이 이사회에서 김동관 사장에 대한 등기임원 추천이 결의됐다고 밝혔다. 쎄트렉아이는 내달 주주총회를 열고, 김 사장의 임원 등재를 승인할 예정이다. 

박성동 쎄트렉아이 이사회 의장은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가 절실한 과제여서 한화 측에 제안했고, 김 사장이 조건 없이 수락해 이사회에서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쎄트렉아이는 우리별 1호를 개발한 KAIST 인력들이 1999년 만든 회사다 .지난달 13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쎄트렉아이 지분 30%를 인수했고, 김 사장이 이사로 추천되면서 본격적인 협업이 이뤄지게 됐다.

김동관 사장은 무보수 이사로 이사로서, 기존경영진의 독자경영을 보장하면서 쎄트렉아이 기술의 세계 진출을 돕는 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와 김승모 (주)한화 방산부문 대표도 함께 무보수 비상무이사로 추천됐다.

김동관 사장은 "항공우주사업 경영의 첫 번째 덕목은 사회적 책임"이라면서 "앞으로도 자리 따지지 않고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가서 무슨 역할이든 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금융·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