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TV·가전·의료기기 11개 제품 ‘올해의 녹색상품’ 수상
스크롤 이동 상태바
삼성전자, TV·가전·의료기기 11개 제품 ‘올해의 녹색상품’ 수상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8.02 10: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프리스타일, 소비자 인기상…초음파 영상 진단 ‘V7’, 의료기기 최초 수상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삼성전자는 자사의 TV·생활가전·의료기기 등이 ‘2022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 대거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자사의 TV·생활가전·의료기기 등이 ‘2022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 대거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자사의 TV·생활가전·의료기기 등이 비영리 시민단체 ‘녹색구매네트워크’가 주관하는 ‘2022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에 대거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올해의 녹색상품은 전문가뿐 아니라 소비자가 직접 패널 평가와 투표를 통해 환경개선 효과와 상품성을 갖춘 제품에 주는 상이다. 

삼성전자에선 △초음파 영상 진단 시스템 ‘V7’ △포터블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 △Neo QLED 8K TV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 △비스포크 냉장고 4도어 △비스포크 그랑데 AI 세탁기 △비스포크 무풍에어컨 갤러리 등 11개 제품이 올해의 녹색상품으로 선정됐다.

이중 V7은 역대 녹색상품 중 첫 의료기기로, 100kg 수준의 제품을 발포 플라스틱 완충재 대신 종이·나무 재질의 완충재로 포장한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제품 하단의 덕트 부품에 재활용 플라스틱이 적용됐으며, 제품설명서도 전자 매뉴얼로 변경됐다.

또한 ‘소비자가 뽑은 인기상’에 선정된 더 프리스타일은 경량화·휴대성에 중점을 두고 설계된 포터블 스크린으로, 대기전력 0.5W 이하를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Neo QLED 8K TV는 후면 커버와 리모컨 케이스에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했으며, 내면 후면 프레임 내 플라스틱 사용량을 약 50%(75형 기준) 저감했다. 

이밖에도 뷰피니티 S8은 제품 후면 커버와 스탠드 부품에 해양 폐페트병 소재 등이 사용됐으며, 비스포크 냉장고 4도어는 지난해 모델 대비 소비전력량을 9.8% 개선하고 에너지효율 1등급을 달성했다. 비스포크 무풍에어컨 갤러리는 기존 냉매(R-410A) 대비 지구온난화지수가 3분의1 수준인 ‘R-32 냉매’가 사용됐다.  

김형남 삼성전자 글로벌CS센터장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제품 설계 단계부터 에너지 고효율, 자원순환, 유해성 저감 등 다양한 환경 측면을 검토하고 개선 중에 있다”며 “품질과 서비스는 물론, 환경성에서도 더 개선되고 혁신적인 제품을 제공하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창기 2022-08-02 12:12:21
이래도 1등???
세탁기 점검도 안하고 세탁기 교체하세요 – 삼성전자서비스
서비스 기사가 강제로 세탁기 도어를 열어 파손한 후, 메인보드 고장이고, 메인보드를 구할 수 없으니 세탁기를 교체하여야 한다고 한 후 돌아갔음
제가 인터넷상에서 메인보드를 4차례 구입하여 교체하였으나 똑 같은 에러가 발생하였고
결국 세탁기를 분해하여 점검중 케이블이 마모(손상)되어 절단된 것을 발견하였고,
삼성서비스 기사가 방문하여 최종 고장원인은 메인보드가 아니고, 도어 전원연결 케이블 손상이 원인이라고 하였으며, 케이블 교체 후 정상 가동되어 사용하고 있음
그러나 삼성서비스는 사과도하지 않고, 그런말을 한적 없다고 거짓말을 했다.
거짓말쟁이 사기꾼 삼성서비스
연락처 1325h2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