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롯데월드 둘러싼 의혹…롯데건설 ‘긴장(?)’
제2롯데월드 둘러싼 의혹…롯데건설 ‘긴장(?)’
  • 방글 기자
  • 승인 2013.07.26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건설, "우리는 제2롯데월드와 무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롯데그룹은 이명박 정부의 최대 수혜기업으로 꼽힌다. ⓒ뉴시스

롯데건설이 롯데家 사정의 다음 주자라는 말들이 돌고 있다.

최근 국세청은 롯데호텔에 이어 롯데쇼핑을 세무조사하고 있다. 이를 두고 MB정부의 최대 수혜기업으로 알려진 롯데그룹에 대한 사정에 들어갔다는 시각이 많다. 그런데 이번에는 MB정부 당시 탈많았던 '제2롯데월드'와 관련해 사정을 할 것이란 풍문이 돌고 있는 것.

제2롯데월드는 김영삼-김대중-노무현 정부로 이어지는 동안 ‘군사적 이유’로 꾸준히 거부당해왔다. 하지만 MB정부가 들어서고 얼마 되지 않아 건축허가가 떨어졌다. 이를 두고, 재계 뿐 아니라 정치계까지 뒷말이 무성하다. 야당 역시도 지난 정부의 핵심 비리 의혹 가운데 하나로 제2롯데월드를 꼽고 있다.

롯데호텔에 대한 세무조사가 끝나고 한 달 만에 롯데쇼핑이 타깃이 된 것도 연이어 롯데건설에 대한 세무조사가 진행되리라는 추측에 힘을 싣는다.

하지만 이에 대한 반박도 만만치 않다. 실제적으로 제2롯데월드 인허가 문제는 롯데건설이 아니라 시행사인 롯데물산이라는 것.

때문에 제2롯데월드 관련 사정을 한다면 롯데건설이 아니라 롯데물산을 해야 한다는 주장도 일각에서 나온다.

아무튼 2008년 10월 국회 국정감사 당시 제2롯데월드 건설을 둘러싼 논란은 상당했다.

당시 최인기 민주당 의원은 “서울공항 활주로 이전비가 최소 600억 원에서 최대800억 원에 이른다”면서 “이를 국민에게 떠넘기면서까지 제2롯데월드 건설을 허가해주고자 하는 저의가 정경유착이 아니고 무엇이냐”고 비판했다.

같은 당 서종표 의원도 “세 차례 정부가 교체되는 14년 동안 국가 영공 방위를 위해 금지됐던 것을 이명박 정부 출범 6개월 만에 긍정적 재검토를 표명한 것은 국가 안보 측면에서 매우 중대한 위협”이라고 주장했다.

안규백 민주당 의원은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재벌에게 제2롯데월드 건립을 허용해주는 것은 이명박 대통령의 안보불감증이 불러일으킨 안보게이트”라고 비난했다.

당시 국방부도 성남비행장을 이유로 제2롯데월드의 건설을 강하게 반대했다.

성남비행장은 김포비행장과 함께 북한으로 향하는 서부전선 최북단에 위치한 것으로 서부지역 항공 교통을 유지하는 중추적 시설이다. 그러나 MB정부는 ‘활주로를 3도만 기울이면 된다’면서 건축 허가를 내줬다. 20년 가까이 국방부가 제2롯데월드 신축을 반대해 온 것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주장이었다.

MB정부는 또, 미국연방항공청의 “초고층 호텔이 착륙 시 안전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려면 항공기 접근 각도를 현재보다 5도가량 틀어야 한다”는 경고도 철저하게 무시했다.

정치권에서는 제2롯데월드를 둘러싸고 ‘인허가 과정에서 정치권 실세를 입김이 작용했다’, ‘다음 정권에서 이에 대한 수사가 반드시 뒤따를 것’이라는 등의 소문이 무성했다.
 
재계에서도 이미 “롯데그룹이 전 정권 비리와 관련해 검찰 등 사정기관으로부터 전방위 수사를 받게 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았던 것으로 알려진다.

게다가 롯데쇼핑 세무조사에는 ‘윗선 개입설’까지 나돌고 있다. MB 최대 수혜기업, MB시절 최대 규모 신축허가, 지난 정부 핵심 비리 등 각종 의혹 속에 있는 롯데건설도 안심하고 있을 수만은 없어 보인다.

26일 롯데건설 측은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세무조사와 관련해 연락받은 사항은 없다”면서 “국세청이 하는 일에 대해 우리가 할 말이 뭐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또, 제2롯데월드 신축허가에서 정치권 실세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밝혀진 게 아무것도 없는 의혹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롯데건설이 롯데가 사정의 다음 타깃으로 점쳐지고 있다. ⓒ롯데건설 홈페이지

 

담당업무 : 금융·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