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9 재보선 '야당심판론'서 '정권심판론'으로 이동?
4·29 재보선 '야당심판론'서 '정권심판론'으로 이동?
  • 정세운 기자
  • 승인 2015.04.11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완종 리스트 야권엔 ‘호재’, 여권 ‘악재’로
천정배 정동영 측 선거 전략 대책 마련 중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세운 기자)

‘성완종 리스트’로 인해  4·29 재보궐선거 구도가 바뀌고 있다. 이번 재보선과 관련, 무소속 천정배 후보와 국민모임 정동영 후보 등이 ‘야당심판론’을 들고 나오며 출마 선언을 하자 새정치민주연합의 고전이 예상됐다.

야당의 텃밭이라 할 수 있는 광주 서을에서 새정치연합 조영택 후보가 무소속 천정배 후보에게 여론조사에서 뒤처지는 등 재보선 4곳에서 열세의 모습을 보여 왔다. 특히 이번 재보선이 ‘일여다야(一與多野)’로 치러짐에 따라 승리를 장담할 수 있는 곳이 없을 정도.

하지만 현 정권 핵심인사가 포함된 성완종 리스트가 정치권을 강타하면서 야당심판론이 정권심판론으로 바뀔 공산이 커졌다. 이에 따라 새정치연합은 박근혜 정권을 향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11일 김성수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은 현 정권 최대의 정치 스캔들인 이번 사건에 대해 성역 없는 수사를 지시해 국민적인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며 "검찰은 즉각 수사에 착수해 모든 의문들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병헌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친박 게이트 대책위’도 꾸려졌다. 진상규명을 위해 당력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12일에는 원내대표단 연석회의를 통해 당 차원의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13일 정치분야 대정부 질의에서도 화력을 집중할 생각이다.

새누리당은 공식입장을 자제한 채 재보선 지원을 위해 지역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하지만 성완종 리스트가 이번 재보선에 영향을 끼칠까 노심초사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오후 성 전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충남 서산 의료원을 찾아 조문한 뒤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 "사실 관계가 파악되기 전에는 얘기할 입장이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새누리당 내 한 관계자는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성완종 리스트가 선거에 큰 악재거리가 될까봐 당 지도부는 노심초사 중”이라며 “선거 전체의 구도를 흔들어 놓을 수 있는 악재 중의 악재가 터졌다”고 밝혔다.

한편, 야당심판론을 들고 나온 무소속 천정배 후보와 국민모임 정동영 후보 측은 이번 성완종 리스트에 따른 선거 전략 대책 마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담당업무 : 정치, 사회 전 분야를 다룹니다.
좌우명 : YS정신을 계승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