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7 화 21:28
> 뉴스 > 경제 > 산업
     
효성, 서울에 첫 700바(bar)급 수소 충전소 공급
2016년 12월 26일 (월) 정은하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은하 기자)

   
▲ 효성은 최근 서울 양재동 소재 현대자동차 수소충전소에 수소전기차 전용의 700바급 수소 충전시스템을 공급했다고 26일 밝혔다. ⓒ효성그룹

효성은 최근 서울 양재동 소재 현대자동차 수소충전소에 수소전기차 전용의 700바급 규모 수소 충전시스템을 처음으로 공급했다고 26일 밝혔다.

효성이 이번에 공급한 700바급 수소 충전시스템은 950바급 수소가스 압축패키지 1기와 700바/350바 겸용의 수소충전기, -40℃ 수소가스 냉각시스템으로 구성돼 있다.

700바급 수소 충전기는 기존 충전기에 비해 충전 속도가 빠르고, 고압 용기를 사용하면 더 많은 양의 수소 가스 충전이 가능하다. 또한 수소가스 압축패키지와 수소충전기, 수소가스 냉각시스템 등 장비의 대부분을 국산화해 A/S가 신속한 것도 강점이다.

이번에 700바급 수소 충전시스템을 도입한 현대자동차 양재충전소 관계자는 “종전에 비해 시스템이 간단하고 사용하기 편리해 유지보수에 적합한 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수소전기차는 기존의 전기차가 충전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것과는 달리 3~5분이면 충전이 완료될 정도로 간편하며, 수소 1kg 충전으로약 80km를 주행할 수 있을 만큼 연비가 우수하다. 한번 충전으로 400Km 이상 운행이 가능하다.

또, 운행시에도 이산화탄소 등 대기오염물질이 전혀 배출되지 않아 친환경차량으로 각광받고 있다. 연료로 쓰이는 수소가스 역시 석유화학 공단 등에서 대량으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이용하고 있어 저렴한 가격에 공급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수소가스 저장용기에 대한 소재 공급기반이 확대된 점도 수소전기차 시장확대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CNG(Compressed Natural Gas; 압축천연가스)용기나 수소가스 압축용기는 일반 공기보다 500~ 900배 이상의 고압에 견딜 수 있도록 탄소섬유로 감는 것이 핵심기술이다.

탄소섬유는 그동안 수입에 의존해 왔으나, 효성이 2013년 6월 전북 전주에 탄소섬유 생산설비를 준공해 국내외 시장에 공급 중이다.

현철 효성 기전PU 사장은 “ “수소전기차 시장이 활성화 되면 효성은 충전소 사업 확대는 물론 탄소섬유에 이르기까지 시너지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효성은 지난 50여년 간 회전기, 압축기 등 중공업 분야에서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2000년이래 전국에 약 200여기(시장점유율 40% 이상)의 CNG 압축시스템 및 6기(시장점유율 30% 이상)의 수소가스 압축시스템을 공급 운영하고 있다.

정은하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變係創新
     관련기사
· 효성, 장애아동 대상 영화 관람 크리스마스 선물 제공· 효성ITX, 일·가정 양립 우수기업으로 ‘여가부장관상’ 수상
· 효성, 베트남 뇌성마비 어린이 치료 지원· 효성, 연말 이웃돕기 성금 10억원 기탁
· 효성, 연말 맞이 ‘2016 푸르메 작은 음악회’ 개최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