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8.20 일 21:34
> 뉴스 > 뉴스 > 건설·부동산
     
쌍용차 '코란도 C' vs. 기아차 '올 뉴 모닝'… 새해 첫 출격
SUV 명가 자존심과 경차 시장 리더 자리 탈환 목표 '눈길'
2017년 01월 04일 (수)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 정유년 새해부터 완성차 업체들의 신차 경쟁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사진은 4일 출시된 쌍용차 New Style 코란도 C(왼쪽)와 기아차 올 뉴 모닝의 모습. ⓒ 각사 제공

정유년 새해부터 완성차 업체들의 신차 경쟁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4일 완성차 업계에 따르면 이날 신차 출시나 사전 계약 실시를 진행한 업체는 쌍용자동차, 기아자동차 두 곳으로 소비자들의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우선 쌍용자동차는 내외관 디자인을 혁신하고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New Style 코란도 C를 새롭게 선보이며  SUV 명가로서의 자존심을 한껏 뽐냈다.

특히 쌍용차는 New Style 코란도 C를 '우리가족 첫 번째 SUV'로 정의하고, 가족의 행복한 여가와 안전한 이동에 적합한 SUV를 필요로 하는 고객들에게 집중적으로 매력을 어필할 계획이다.

코란도 C는 숄더윙 그릴을 중심으로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강화한 것은 물론 사각지대 없는 전방 세이프티 카메라를 동급 최초로 적용해 안전성 강화를 이뤘다.

여기에 2열 풀플랫(full-flat) 바닥공간을 비롯해 넓고 편리한 공간은 물론 스마트 AWD 시스템과 풀타입(full-type) 서브프레임을 기반으로 한 동급 최고 수준의 오프로드 주행능력은 가족단위 아웃도어 활동을 위한 최상의 선택이 되어 줄 전망이다.

기아차의 경우에는 오는 17일 출시 예정인 대표 경차 '올 뉴(ALL NEW)  모닝'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뉴 모닝(프로젝트명 JA)은 2011년 2세대 모델 출시 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3세대 신형 모델로, 경차의 한계를 넘어서는 동급 최고 안전성을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실제로 초고장력 강판 비율을 기존 22%에서 44%로 늘렸으며, 구조용접착체를 기존 8m 대비 8배 이상 증가한 67m로 각각 확대 적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차체강성을 확보했다.

또한 고급차에 적용되는 '토크 벡터링 기능(TVBB, Torque Vectoring Brake Based, 고속 선회로 진입시 안쪽 휠에 제동력을 가하고 바깥쪽 휠에는 보다 많은 동력을 전달해 조향 능력을 향상)'과 동시 좌우 쏠림 현상이 발생할 경우 브레이크 압력을 이용해 직진으로 제동할 수 있게 보조해주는 'SLS 기능(Straight Line Stability)' 등을 적용해 주행 안전성을 극대화했다.

정락 현대·기아차 총괄 PM 담당 부사장은 "경차 이상의 프리미엄 감성 구현을 목표로 개발된 올 뉴 모닝은 국내 경차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며 "국내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크게 활약할 올 뉴 모닝의 행보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장대한 기자 sisaon@sisaon.co.kr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자동차,철강,조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 쌍용차, 코란도C 동호회 회원 대상 평택공장 견학 실시· [시승기]쌍용차 '코란도C 삼바 에디션', 새 옷 입은 SUV의 '정석'
· 완성車 후발 3인방, 11월 구매혜택 강화로 고객몰이· [포토]기아차, 풀체인지 '신형 모닝' 렌더링 이미지 공개
ⓒ 시사ON(http://www.sisao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회사위치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구독자불편신고 | (정기)구독신청 | 저작권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시사오늘 : 121-844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16길 14 (성산동 113-3, 명문빌딩 3층) : 전화 02)335-7114 : 팩스 02)335-7116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다07947ㅣ등록일자 2008년 3월 17일
-------------------------------------------------------------------------------------------------
시사ON : 발행·편집인 정하균ㅣ정기간행물 서울아01018ㅣ등록일자 2009년 11월 6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정하균
Copyright 2005 펜과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