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김우남 “경선결과는 수용하지만 문대림에겐 승복 못해”
[정치오늘] 김우남 “경선결과는 수용하지만 문대림에겐 승복 못해”
  • 한설희 기자
  • 승인 2018.04.20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靑 앞에서 시위… “경찰은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5·16 군사혁명”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탈락한 김우남 제주지사 예비후보는 20일 당원명부유출 등으로 ‘불공정 경선’ 의혹을 받고 있는 문대림 후보에게 승복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문대림 후보와 현직 국회의원 세 명이 명부 유출을 공모했다는 의혹을 추가로 제시했다.ⓒ뉴시스

김우남 “경선결과는 수용하지만 문대림에겐 승복 못해”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탈락한 김우남 제주지사 예비후보는 20일 당원명부유출 등으로 ‘불공정 경선’ 의혹을 받고 있는 문대림 후보에게 승복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문대림 후보와 현직 국회의원이 명부 유출을 공모했다는 의혹을 추가로 제시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3시 민주당 제주도 당사에서 그의 지지자 40여명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경선탈락) 결과는 제 자신의 부덕의 소치로 받아들이고, 겸손함과 수양으로 더욱 정진하라는 도민과 당원의 명령으로 받아들인다”면서도 “다만 불공정한 경선 과정과 이를 통해 결정된 후보에게는 승복할 수 없음을 밝힌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원명부 유출 사태는 오직 도지사 권력을 향한 문 후보와 현역 국회의원인 지역위원장과의 공모 수준이 어디까지였나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정치 적폐”라며 당원명부 유출에 문 후보와 3명의 국회의원이 공모됐다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위성곤 도당위원장은 당원명부 유출이 중앙당과 도당에서 이뤄진 사실이 없다고 한 만큼, 도당 차원의 진상조사단 구성을 통해 지역위원회 명단 유출 여부에 대한 조사를 즉각 착수해야 한다”며 “현재까지 어떤 답변도 못하고 있는 강창일, 오영훈 지역위원장도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즉각 지역위원장에서 사퇴하고 그에 따른 책임도 져야 할 것”이라며 발표했다.

이어 “만약 검증을 통해 저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면 문 후보 캠프의 문지기라도 할 것”이라며 “그러나 사실로 드러날 경우 문 후보는 법적, 정치적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장진영 국민의당 전 최고위원(현 바른미래당)은 20일 당의 ‘안철수 단수공천’과 관련해 “경선 배제를 결정한 판단의 근거를 제시하라”며 불쾌함을 표했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장진영, 안철수 단수공천에 “안철수의 공정사회는 '립서비스'일 뿐”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장진영 국민의당 전 최고위원(현 바른미래당)은 20일 당의 ‘안철수 단수공천’과 관련해 “경선 배제를 결정한 판단의 근거를 제시하라”며 불쾌함을 표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성명서를 통해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와 최고위원회의(최고위)의 바르지 않은 결정에 강력한 이의를 제기한다”며 “어떤 도대체 근거에서 당의 전직 수석최고위원이 안철수 후보와 경선도 하지 못할 정도로 경쟁력이 차이가 있다고 판단했는지 그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안철수 후보가 입버릇처럼 말한 공정사회가 공천과정에서 실천되는지를 주시하고 있다”며 “그러나 오늘 공관위와 최고위 결정은 안 후보의 공정사회가 안 후보 자신에게는 적용되지 않는 립서비스임을 확인했을 뿐이다”고 일갈했다.

이어 “한 자리 수 당 지지율이라면 없는 경선판도 만들어 벌여야 할 절박한 상황”이라며 “차려진 밥상마저 걷어차 버린 오늘 결정에 대해 책임은 지도부와 공관위가 져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전 최고위원은 이날 “구체적인 제 거취는 추후 발표하겠다”면서도 “적폐야당, 적폐여당 모두 극복하고 적폐 없는 바른미래당이 진정한 대안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히며 탈당설(說)은 부인했다.

▲ 자유한국당은 20일 이례적으로 청와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검을 촉구했다.ⓒ뉴시스

한국당 靑 앞에서 시위… “경찰은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5·16 군사혁명”

자유한국당은 20일 이례적으로 청와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사건(드루킹 사건)에 대한 특검을 촉구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고 “말로는 철저한 수사와 명확한 진상 규명을 바란다면서 특검만은 죽었다 깨어나도 받아들이지 못한다는 청와대의 태도를 이해하지 못하겠다”며 “정권의 하수인으로 전락해버린 경찰에 사건을 맡겨두자는 청와대의 태도는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작태일 뿐”이라고 분노했다.

김영우 의원도 이날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이 (19일) 말하길 초기 압수수색 목록에 CCTV가 없었다고 한다”며 “이 청장의 수사행태를 보면 도저히 이 사건을 철저하게 수사할 의지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김경수 의원과 드루킹은 지시하고 보고받은 명백한 상하관계”라며 “이제 김 의원의 배후 의혹 혐의는 더욱 짙어졌고 ‘드루킹 팀’이 캠프 산하 사조직이었다는 의혹도 더욱 커졌다”고 발표했다.

한편 이날 ‘청와대 의총’에서는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박정희 전 대통령의 군사정변에 대해 ‘5·16 군사혁명’이라는 발언을 해 정치권의 비판이 예상된다. 그는 이날 ‘문재인 개헌’과 관련해 “대한민국에서 국회를 거치지 않고 개헌안을 낸 적이 언제냐. ‘5·16 군사혁명’ 이후 유신 때다”라고 말한 바 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