警, 치료감호 중 도주한 40대 살인전과자 검거
警, 치료감호 중 도주한 40대 살인전과자 검거
  • 정진호 기자
  • 승인 2018.07.09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치료감호 중 병원 폐쇄병동에서 도주한 40대 살인전과자가 하루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9일 오후 1시께 광주 북구 오룡동 광주과학기술원 내에서 김모(48) 씨를 검거했다.

김 씨는 전날 오후 7시30분께 치료감호 중이던 광주 광산구 한 병원 폐쇄병동에서 달아났다.

조현병 환자인 김 씨는 정신병동 입원 당시 동료 환자를 목 졸라 숨지게 해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병원에서 조현병 치료를 받아왔다.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