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文대통령은 평양발 경고에 답하고, 美에도 할 말 다하라”
유승민 “文대통령은 평양발 경고에 답하고, 美에도 할 말 다하라”
  • 윤진석 기자
  • 승인 2019.07.2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도미사일 발사 北에 “노골적 협박”비판
트럼프도 한미상호방위조약 깼다며 일침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평양발 경고, 노골적 협박이라며 이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요구했다.ⓒ뉴시스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평양발 경고, 노골적 협박이라며 이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요구했다.ⓒ뉴시스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정부를 향해 “평양발 경고에 응답하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이후 조선중앙통신은 “남조선 당국자는 평양발 경고를 무시해버리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는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의 발언을 보도하며, 이번 미사일 발사의 의도를 알렸다. 

유 전 공동대표는 관련해 “우리 대한민국 국민과 대한민국 대통령을 겨냥한 김정은의 노골적인 협박”이라며  “‘서울을 불바다로 만들겠다’던 1994년의 북한과 조금도 변한 게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7월 23일 러시아의 영공 침략에 한마디 말이 없던 우리 대통령은 이번에도 김정은의 협박에 아무 말이 없다”며 “'평양발 경고'에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국군통수권자로서 분명한 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에 대해서도 이제는 할 말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은 UN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임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위협이 아니다'고 했다. 이는 한미상호방위조약의 위반”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은 한미 양국이 약속을 지킬 때 힘을 발휘하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동맹의 정신과 가치, 동맹의 약속을 지키라고 분명하게 요구해야 한다”고 작심 발언했다.

유 전 공동대표는 우리 군에 대해서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 때 그 궤적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 미사일이 어디로 날아가는지도 몰랐다”며 “이것이 사실이라면 일본의 경제보복에 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로 맞서는 것이 우리의 국가이익과 국민의 생명 보호에 부합하는 것인지 재고해봐야 한다”고 우려했다.

다음은 페이스북 글 전문

'평양발 경고'에 응답하라.

북한이 25일 이스칸데르형 KN-23 탄도미사일 두 발을 발사한 이후, 김정은은 "남조선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한 무력시위" "아무리 비위가 거슬려도 남조선 당국자는 평양발 경고를 무시해버리는 실수를 범하지 말라" "자멸적 행위를 중단하고 하루빨리 지난해 4월과 9월과 같은 바른 자세를 되찾기 바란다"라고 했다.

이건 우리 대한민국 국민과 대한민국 대통령을 겨냥한 김정은의 노골적인 협박이다.
김정은은 대한민국 전역을 사정거리에 두고, 우리 군이 궤적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신형 탄도미사일을 손에 들고 협박에 나선 것이다.
 "서울을 불바다로 만들겠다"던 1994년의 북한과 조금도 변한 게 없다.

김정은이 말한 '자멸적 행위'는 F35A 도입과 한미연합훈련이다.
우리의 정당한 국토방위를 두고 '자멸'이라니, 지난해 9.19 군사합의에 이어 우리 군과 한미동맹의 무장해제를 요구한 것이다.

7월 23일 러시아의 영공 침략에 한마디 말이 없던 우리 대통령은 이번에도 김정은의 협박에 아무 말이 없다.

'평양발 경고'에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국군통수권자로서 분명한 답을 내놓아야 한다.

우선 북의 핵미사일 공격에 대해 완전히 새로운 대책을 수립하고 즉시 행동에 옮겨야 한다.
이번 사태로 우리 군의 킬체인과 한미동맹의 확장억제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막기에는 한계가 있음이 분명해졌다.
확장억제는 NATO식 핵공유로 업그레이드 되어야 더 강력한 억지력을 확보할 수 있다.
미사일 방어(Missile Defense)는 기존의 패트리어트 PAC-3와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를 넘어서서 고도 40km 이상까지 요격이 가능한 개량형 PAC-3를 도입하고 한미일 미사일 방어 공조를 더욱 강화해야 우리 국민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다.
북한이 9.19 군사합의를 먼저 위반했는데 우리만 여기에 얽매이는 건 바보같은 짓이다.

미국에 대해서도 이제는 할 말을 다해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폴 회담 등 여러 차례 한미동맹을 돈으로만 계산하는 모습을 보였고, 최근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해 '위협이 아니다'고 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은 UN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인 동시에, 트럼프 행정부의 최근 언행은 한미상호방위조약의 위반이다.
한미동맹은 한미 양국이 약속을 지킬 때 힘을 발휘하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동맹의 정신과 가치, 동맹의 약속을 지키라고 분명하게 요구해야 한다.

우리 군은 이번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 때 그 궤적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
두 번째 미사일이 430km 날아갔다고 발표했다가 600km로 수정했다.
미사일이 어디로 날아가는지도 몰랐던 것이다.
430km를 600km로 고친 것이 한일정보보호협정(GSOMIA)에 따라 일본으로부터 정보를 받은 것인지 밝혀야 한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일본의 경제보복에 GSOMIA 폐기로 맞서는 것이 우리의 국가이익과 국민의 생명 보호에 부합하는 것인지 재고해봐야 한다.

평양발 경고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답은 무엇인가?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