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당 선관위에 경선룰 원점 재검토 요구
원희룡, 당 선관위에 경선룰 원점 재검토 요구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1.08.26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의상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26일 대선 경선 준비위원회가 마련한 컷오프 여론조사 비율 등을 두고 ‘참고 사항’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는 출범하는 선관위(정홍원 위원장)를 향해 경선룰의 원점 재검토를 요구한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에서 “선거관리위원회가 모든 안을 논의하고 결정하는 기구”라며 “어느 것이 본선 경쟁력에 유리하고 정권교체에 바람직하냐는 기준만을 가지고 검토를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원 전 지사는 “경준위가 이왕 많은 사항을 토론했다고 하니 상당히 비중을 두고 참고를 해야겠다”면서도 “경준위가 무슨 권한으로 미리 다 정해놓나. 선관위는 그에 따라 집행만 하는 기구인가”라고 반문했다.

‘경선룰 변경에 따른 당내 분란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합법적 기구가 구성도 안됐는데, 안을 다 짜놓고 바꾸면 갈등이 일어난다? 이건 알박기”라고 반박했다.

앞서 경준위는 1차 예비경선 '국민여론조사 100%', 2차 예비경선 '국민 70% 대 당원 30%' 등의 기준을 발표했다. 역선택 방지 조항은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이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6일 대선 경선 준비위원회가 마련한 컷오프 여론조사 비율 등은 '참고 사항'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