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오늘] 르노삼성, ‘2023년형 XM3’ 사전예약…기아 신형 니로, 사전계약 첫날 1만6300대 ‘축포’
스크롤 이동 상태바
[자동차오늘] 르노삼성, ‘2023년형 XM3’ 사전예약…기아 신형 니로, 사전계약 첫날 1만6300대 ‘축포’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2.01.1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오는 3월 출시 예정인 2023년형 XM3의 사전예약을 시작했다. ⓒ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는 오는 3월 출시 예정인 2023년형 XM3의 사전예약을 시작했다. ⓒ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 ‘2023년형 XM3’ 사전예약 돌입

르노삼성자동차는 오는 3월 출시 예정인 2023년형 XM3의 사전예약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연식변경 모델에는 최상위 인스파이어(INSPIRE) 트림 신설과 더불어 윈드 노이즈 저감을 위한 차음 윈드 쉴드 글라스 기본 적용, 고객 안전지원 콜 서비스 등이 특징이다.

우선 XM3 인스파이어 신규 트림은 TCe 260 RE Signature에 가죽시트 패키지(통풍 시트·2열 열선시트 기본)와 블랙 투톤 루프를 기본사양으로 한다. 전용 내외관 디자인 요소들도 강화됐다.

LE 트림부터 기본 적용되는 차음 윈드 쉴드 글라스는 전면 유리에 차음재를 삽입해 고주파 소음 투과를 줄였다. 고속 주행 시 외부 소음 차음 효과를 증대할 수 있다.

또한 고객 편의·안전을 돕는 ‘어시스트 콜’ 기능이 추가됐다. 사고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24시간 운영되는 전담 콜센터를 통해 긴급구조 신고와 사고처리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에어백이 전개되면 차량이 자동으로 차량 위치를 콜센터로 전송해준다.

2023년형 XM3의 예상 가격은 트림별 최소 1866만 원부터 2863만 원까지다. 생산 원가 인상으로 가격이 소폭 인상되지만, 정숙성과 편의·안전을 높일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해 고객 부담을 최소화했다. 

기아, 신형 니로 사전계약 첫날 1만6300대 돌파

기아는 지난 18일 사전계약을 시작한  친환경 전용 SUV 신형 니로가 첫날에만 1만6300대의 계약고를 올렸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쏘렌토(1만8941대)에 이어 기아 SUV로는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동일 차급에서는 최고 수치다.

신형 니로는 스마트스트림 G1.6 하이브리드 엔진과 32kW 모터를 탑재해 시스템 최고 출력(모터 출력 포함) 141마력을 발휘하며, 국내 SUV 중 최고 복합연비인 20.8km/ℓ를 구현했다. 

여기에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해 우수한 공간 활용성을 확보한 동시에 △10.25인치 파노라마 디스플레이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등의 사양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실내 디자인을 갖췄다.

그린존 드라이브 모드 2세대와 차량 내장에 사용된 재활용 섬유, 친환경 페인트 등 자연 친화적인 소재는 친환경 전용 SUV로서 신형 니로를 돋보이게 한다.

기아 관계자는 "신형 니로는 국내 SUV 중 최고 복합연비를 갖춘 기아의 대표적인 친환경 모델"이라며 "이번 사전계약 성과를 통해 입증된 고객들의 기대감을 반영해 향후 친환경 SUV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가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수소경제권’ 내 수소버스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환경부 및 해당 지자체 등과의 협력을 강화한다.

현대차, 환경부·부울경과 수소버스 보급 확대 MOU

현대차는 19일 김해시 아이스퀘어호텔에서 △환경부 △부산시 △울산시 △경남도 △김해시 △부산/울산/경남 버스운송사업조합과 '부울경 수소버스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유원하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 부사장을 비롯해 △한정애 환경부 장관 △김윤일 부산시 경제부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행정부지사 △허성곤 김해시장 △성현도 부산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 △양재원 울산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 △조옥환 경남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 당사자들은 ‘부울경 수소경제권’ 구축 일환으로 해당 지역에 수소버스 보급과 관련 산업의 발전을 위한 다각적인 협력을 전개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환경부와 부울경 각 지자체는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연간 100대 이상의 저상형 수소버스 ‘일렉시티 FCEV’ 보급을 추진한다. 현대차는 이 과정에서 가격 할인 등 추가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올해 출시를 앞둔 현대차의 고상 수소버스 시범운행사업도 예정돼 있다. 이 외 부울경 지역의 인프라 구축 방안을 논의하는 등 수소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광범위한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