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비전 2030 ‘성큼’…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 일궜다
스크롤 이동 상태바
LS그룹, 비전 2030 ‘성큼’…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 일궜다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3.02.14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LS그룹(구자은 회장)은 튀르키예 지진피해 복구를 돕기 위해 현금과 현물 총 30만 달러를 기부한다. ⓒ LS그룹
LS그룹(구자은 회장)은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일궜다. ⓒ LS그룹

LS그룹은 지난해 그룹 계열사 전체(내부 기준) 영업이익이 1조1988억 원을 기록, 2021년 대비 29%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0% 늘어난 36조3451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003년 그룹 출범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이다.

주요 계열사인 △LS전선 △LS일렉트릭 △LS MnM △LS엠트론 △E1 △슈페리어 에식스(SPSX) 등의 사업 호조가 주효했다. 세계 경제의 둔화 흐름 속에서도 전력·통신인프라, 소재, 기계, 에너지 등 핵심 사업 분야가 선방했다는 게 LS그룹 측 설명이다.

세부적으론 전선 사업 계열사들의 해저케이블 수주와 LS MnM 추가지분인수에 따른 연결 매출·이익 증가 등이 두드러졌다.

구자은 LS그룹 회장은 "이번 사상 최대 실적은 전임 구자열 회장이 뿌린 씨앗을 임직원들이 잘 경작한 결과라 생각한다"며 "올해는 기존 주력 사업 위에 미래 성장 사업의 싹을 틔움으로써 비전 2030을 달성하겠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