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2M 기자간담회] 엔씨소프트, 크로스 플레이 게이밍 플랫폼 ‘퍼플’ 공개
[리니지2M 기자간담회] 엔씨소프트, 크로스 플레이 게이밍 플랫폼 ‘퍼플’ 공개
  • 윤지원 기자
  • 승인 2019.09.05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김택헌 CPO가 엔씨소프트의 새로운 게이밍 플랫폼 퍼플을 설명하고 있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김택헌 CPO가 엔씨소프트의 새로운 게이밍 플랫폼 퍼플을 설명하고 있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엔씨소프트는 5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신작 모바일 MMORPG ‘리니지2M' 미디어 쇼케이스 ‘2nd IMPACT’를 열고 게임 정보 및 새로운 게이밍 플랫폼 ‘퍼플’을 공개했다.

이용자 게임 경험의 무한한 확장을 가져올 ‘퍼플(PURPLE)’은 엔씨소프트의 차세대 게이밍 플랫폼이다. 언제 어디서나 게임을 플레이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즐거움을 공유하고자 하는 이용자들의 바람에 부합하는 서비스다.

김택헌 CPO는 “퍼플은 경계를 이어주고 한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게임 플랫폼으로 게임 경험의 무한한 확장을 가져올 것”이라고 소개했다.

퍼플은 디바이스와 플랫폼의 제약이 없는 완벽한 크로스 플레이를 지향한다. △모바일 게임을 PC에서 완벽하게 구동 △PC 환경에 최적화된 그래픽 품질과 성능 △강화된 커뮤니티 시스템 △게임 플레이와 라이브 스트리밍의 결합 △엔씨 모바일 게임 최적화 및 강력한 보안 서비스 등이 특징이다.

먼저 퍼플은 커뮤니티와 게임을 더욱 긴밀하게 연결 짓는 것을 목표로 한다. 게임에 접속해 있지 않아도 게임 중인 친구들과 실시간 게임 상황을 전달 받을 수 있는 ‘게임 연동 채팅’ 기능을 제공하며, 최대 10만 명의 이용자들이 한데 어우러져 소통하는 ‘MMORPG 스케일’의 커뮤니티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퍼플은 기기의 한계를 벗어날 수 있도록 한다. 이동 중에는 모바일 기기, 집에서는 PC를 활용해 시간과 장소의 구애없이 모바일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특히 PC에서 즐길 시 큰 화면에서 향상된 그래픽으로 마우스와 키보드에 최적화된 리니지2M을 경험할 수 있다

아울러 퍼플은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을 게임 플레이와 결합해 이용자의 게임 경험을 완성시킨다.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없이 자신이 플레이하는 화면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스트리밍 영상을 시청하다 파티원으로 레이드 현장에 합류하는 등 색다른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올 하반기 출시될 리니지2M을 시작으로, 엔씨의 다른 IP들로 서비스를 확장해갈 계획이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인내는 가장 힘이 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