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광화문 광장의 두 구호
[한컷오늘] 광화문 광장의 두 구호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9.10.06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 전과 달라진 건 이름 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지난 3일 광화문 광장이 집회인파로 가득 메워졌다. '조국 퇴진', '문재인 정권 심판'이 주요 구호였다. 

어딘가 기시감이 든다. 2016년 가을, 광화문 광장은 똑같이 집회 인파로 가득 차 있었다. '최순실 구속''박근혜 하야' 구호가 울려퍼졌다. 3년 전과 달라진 것은 이름 뿐인 것은 아닌가 의심이 들 정도다. 이번에도 광장 민심은 옳을까 시선이 쏠린다.

한편 흥미로운 것은 서초동에서도 대규모 검찰개혁 촉구 집회가 열리고 있다는 점이다. 구호는 '조국 수호''윤석열 퇴진'이다. 정 반대의 내용이 담긴 외침 속에, 어느 한 쪽은 틀린 게 된다. '광장 민심이 옳다'는 공식은 어떻게 될까.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