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현역 118명中 하위 23명에게 사전 통보… 공천 잡음 막을까
민주당, 현역 118명中 하위 23명에게 사전 통보… 공천 잡음 막을까
  • 한설희 기자
  • 승인 2019.12.04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위 20% 사전 귀띔으로 공천잡음 막을까… 문제는 이해찬 전략공천 카드에 달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민주당은 선거를 앞두고 역풍을 불러올 수 있는 ‘공천 잡음’을 최대한 자제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이지만, 당 일각에서는 모든 노력이 전략공천 때문에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뉴시스
민주당은 선거를 앞두고 역풍을 불러올 수 있는 ‘공천 잡음’을 최대한 자제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이지만, 당 일각에서는 모든 노력이 전략공천 때문에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21대 총선 후보 공천을 위해 빠른 속도로 내부를 정비하고 있다. 민주당은 출마 의사를 밝힌 현역 의원 118명에 대한 평가에 착수했으며, 이들 중 하위 20%에 속한 약 23명에게는 1월 중 ‘사전 귀띔’을 통해 자진 불출마를 유도할 예정이다. 선거를 앞두고 역풍을 불러올 수 있는 ‘공천 잡음’을 최대한 자제시키겠다는 의지로 보이지만, 당 일각에서는 전략공천 때문에 실효성이 없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일 다면평가 명단에 오른 118명 현역 의원들에 대한 평가를 1월 중으로 마친 후, 하위 20%로 집계된 23~24명의 의원들에겐 사전에 개별 통보하겠다고 밝혔다. 

‘현역은 무조건 경선’이라는 이번 ‘공천 룰’에 따라, 당 경선에 나서야하는 하위 20% 현역의원들은 평가 성적에 비례한 ‘경선 감점’을 받는다. 경선은 ‘권리당원 50%’+‘국민참여(여론조사) 50%’의 투표로 치러지는데, 상대가 가산점 대상인 여성·청년·정치신인일 경우 여론조사에서 압도하지 않는 한 불리한 형국이 된다. 당내에서는 ‘자동 컷오프’라는 말도 나오는 상황이다.

이 ‘하위 23명 사전 통보’ 방침은 공천 관련 잡음을 최소화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사실상 경선에서 질 가능성이 있는 의원들에게 ‘명예휴직’을 설득하고, 나아가 경선 불복 탈당을 막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당 일각에서는 이런 방침이 ‘공천 잡음 방지’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목소리도 있다. 어차피 공천과 관련된 반발은 경선 때문이 아니라 컷오프, 즉 이해찬 대표의 ‘전략공천’에서 나온다는 회의론이다. 

현행 선거법에 따르면 지역구 50곳, 패스트트랙이 통과될 경우 최대 45석까지 이 대표가 전략공천 카드를 쓸 수 있다. 현재 당내에서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황인성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등 청와대 출신 인사들 위주로 ‘험지 전략공천’이 있을 것이라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된다. 

이 대표가 청년 또는 여성을 전략공천하는 것이 아니라면 ‘당 세대교체’도 없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얼마 전 불출마 선언을 한 이철희 의원은 “2030 의원이 20명은 넘어야 한국 정치가 달라질 수 있다”고 주장했으며, 같은당 김해영 의원도 “비례대표 후보 30% 이상을 2030 청년으로 추천하자”고 거들었다.

이에 당 청년위원회는 전국을 6개 권역으로 나누고, 권역별 1곳씩 청년후보를 전략공천하는 방안을 제안했지만, 총선기획단 대변인을 맡고 있는 강훈식 의원은 지난 28일 기자들과 만나 “전략지역에 청년·여성을 최우선적으로 공천하겠다. 다만 이 전략지역은 당의 판단일 뿐 전략공천과는 다르다”며 사실상 청년 전략공천은 논의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