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文정부, ‘한국인 입국금지국’에 비자면제·무비자 입국 중단 ‘맞불’
[정치오늘] 文정부, ‘한국인 입국금지국’에 비자면제·무비자 입국 중단 ‘맞불’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0.04.0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 김경진 “민주당에 입당하겠다”…이해찬 “복당 없다”
안철수 “n번방 소비 정치인, 정계 퇴출시켜야”
황교안·김종인·박형준, ‘애마 발언’ 윤호중 명예훼손·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정부는 ‘한국인 입국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는 나라들에게 사증면제·무사증입국을 잠정 정지하겠다고 8일 밝혔다. ⓒ뉴시스
정부는 ‘한국인 입국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는 나라들에게 사증면제·무사증입국을 잠정 정지하겠다고 8일 밝혔다. ⓒ뉴시스

文정부, ‘한국인 입국금지국’에 비자면제·무비자 입국 중단 ‘맞불’

정부는 ‘한국인 입국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는 나라들에게 사증면제·무사증입국을 잠정 정지하겠다고 8일 밝혔다. 이 같은 조치에는 일본·호주·캐나다·러시아·프랑스·베트남 등 대부분 국가가 포함된다. 이에 해당되지 않는 나라는 미국·영국·멕시코 등 극소수에 불과하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개방성의 근간은 유지하되,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제한을 강화하겠다”면서 “해외유입 위험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대응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8월 민주평화당을 탈당하고 4·15 총선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경진 의원(광주 북구갑)이 8일 민주당 입당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뉴시스
지난해 8월 민주평화당을 탈당하고 4·15 총선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경진 의원(광주 북구갑)이 8일 민주당 입당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뉴시스

무소속 김경진 “민주당에 입당하겠다”…이해찬 “복당 없다”

지난해 8월 민주평화당을 탈당하고 4·15 총선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경진 의원(광주 북구갑)이 8일 민주당 입당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집권 여당이 성공해야 대한민국의 미래가 있고 우리 광주도 더 큰 발전을 이룰 수 있다”면서 “지역 주민과 지지자들의 요청을 받들어 선거가 끝난 후 민주당 복당을 신청하겠다”고 주장했다.

한편 광주에서 이 소식을 들은 이해찬 대표는 “지금 일부 군소 후보들은 ‘이번에 당선되면 민주당에 복당하겠다’고 선거 운동을 한다”면서 “그동안 복당 요청을 많이 했는데 제가 한 명도 복당시키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n번방을 소비한 정치인은 퇴출시키자는 의견에 찬성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n번방을 소비한 정치인은 퇴출시키자는 의견에 찬성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뉴시스

안철수 “n번방 소비 정치인, 정계 퇴출시켜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SNS를 통해 “n번방은 실수로 들어갈 수 없으며, 시청자들 또한 범죄에 적극 가담하는 구조”라며 “n번방을 소비한 정치인은 퇴출시키자는 의견에 찬성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8일 ‘돈키호테’, ‘애마’, ‘시종’ 등의 비유를 사용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8일 ‘돈키호테’, ‘애마’, ‘시종’ 등의 비유를 사용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황교안·김종인·박형준, ‘애마 발언’ 윤호중 명예훼손·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8일 ‘돈키호테’, ‘애마’, ‘시종’ 등의 비유를 사용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지난 7일 김종인 위원장을 ‘돈키호테’에 비유하면서 “‘황교안 애마’를 타고 ‘박형준 시종’을 데리고 대통령 탄핵이라는 가상의 풍차를 향해 장창을 뽑았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에 통합당 측은 “코로나 국면 속 제1야당의 리더십을 수준 이하의 철학 감성으로 왜곡·비하한 윤 총장의 수준이야말로 민주당의 돈키호테급 정치 품격”이라면서 “윤 총장은 통합당의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해 허위사실도 유포했다. 지원대책 예산 100조 원이 추가로 필요하다는 허위 발언으로 국민의 알 권리를 심각하게 왜곡시켰다”고 주장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