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오늘] “아베 위해 조작했나”… 여론조사 조작 들통난 산케이∙후지TV
[일본오늘] “아베 위해 조작했나”… 여론조사 조작 들통난 산케이∙후지TV
  • 정인영 기자
  • 승인 2020.06.2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적인 우익 언론 여론조작에 “아베 정권 위해 조작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인영 기자)

일본의 우익성향 언론사인 산케이신문과 후지TV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가 1년 이상 조작돼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아베 정권을 위해 여론조사 결과를 조작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도쿄=AP/뉴시스
일본의 우익성향 언론사인 산케이신문과 후지TV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가 1년 이상 조작돼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아베 정권을 위해 여론조사 결과를 조작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도쿄=AP/뉴시스

일본의 우익성향 언론사인 <산케이신문>과 후지TV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가 1년 이상 조작돼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아베 정권을 위해 여론조사 결과를 조작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19일 자사 보도를 통해 <산케이신문>과 후지TV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가 담당 협력업체 직원에 의해 1년가량 조작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5월부터 지난달까지 실시된 총 14차례의 전화 여론조사에서는 다수의 가상 응답이 입력됐다. 전화를 걸지 않고 마치 응답을 받은 것처럼 결과를 입력했다는 것이다.

이에 <산케이신문>과 후지TV 측은 여론조사 전화를 위탁업체에 맡기면서 벌어진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합동 여론조사는 1회에 1000건의 전화 응답을 통해 결과를 내는데, 이는 위탁업체를 통해 이뤄진다. 여기서 여론조사를 맡은 조사업체 <아담스커뮤니케이션>은 1000건 중 500건을 <니혼텔레넷>에 재위탁했고, 이 업체가 여론조사 1회 당 100건 이상의 가상 답변을 입력했다는 것이다.

결국 1년에 걸쳐 2500건, 총 17% 정도가 가상 응답으로 채워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가상 답변을 입력한 담당 직원은 “설문조사 인력 확보가 어려웠다”며 그 이유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산케이신문> 측은 잘못된 14차례의 설문조사의 결과를 인용한 기사 전체를 취소하기로 했다. 또한 “언론의 중요한 역할인 여론조사의 보도로 독자 여러분들께 잘못된 정보를 제공한 것에 깊게 사과한다”고 전했다.

후지TV 역시 “이번 위탁업체로부터의 잘못된 데이터를 확인하지 않고 잘못된 정보를 방송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향후 지속적인 검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에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사과했다.

아울러 <산케이신문>과 후지TV는 당분간 설문조사를 중단하고 정확한 설문조사 방법을 도입할 때까지 설문조사를 재개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사건은 일본 내에서 많은 비판을 받고 있는데, 이는 일본 내에서 <산케이신문>과 후지TV는 아베 내각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대표적인 우익 언론사로 꼽히기 때문이다.

일본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산케이신문> 측이 여론조사 결과가 어떻게 왜곡됐는지 밝히지 않은 것에 대해 “지금까지 아베 총리에 유리하게 결과를 조작해온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SNS나 커뮤니티에는 해당 여론조사에서 아베 총리의 지지율이 타 매체의 여론조사 결과에 비해 비교적 높은 수준을 유지한 것을 지적하며 정치적 조작을 의심하는 글이 다수 게재됐다.

전 <산케이 신문> 런던 지국장 역시 “양사는 아베 정권과 매우 가까운 위치에 있는 만큼 이번 여론조사 결과 조작의 원인과 영향에 대한 철저한 검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담당업무 : 국제뉴스(일본)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至誠感天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