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준택 수협회장 “육상에서 흘러온 쓰레기로 어업인 피해 우려”
임준택 수협회장 “육상에서 흘러온 쓰레기로 어업인 피해 우려”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0.08.13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수협중앙회 임준택 회장(사진 좌측)이 수협 강서공판장을 방문해 수산물 물가 동향을 살펴보고 있다. ⓒ수협중앙회
수협중앙회 임준택 회장(사진 좌측)이 수협 강서공판장을 방문해 수산물 물가 동향을 살펴보고 있다. ⓒ수협중앙회

최근 기록적 폭우로 강물을 따라 육상에서 흘러든 쓰레기로 어촌이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수협중앙회 임준택 회장이 지난 12일 인천 신불어촌계와 남북어촌계 등 한강 하구 지역 어촌을 살펴보고 “조속한 수거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관계자들에게 지시했다.

이날 쓰레기 침적 현장을 찾은 임 회장은 주민들에게 위로물품을 전달하는 한편 “집중 호우에 따라 어촌과 어장으로 흘러든 육상 쓰레기가 막대한 규모”라며 “어업인 피해를 막기 위해 하루 빨리 수거돼야 한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또 “어업인과 수협 자체 작업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도 관심을 갖고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육상쓰레기 침적 현장에 이어 서울 강서구 소재 수협 강서공판장을 찾은 임 회장은 장마철에 따른 수산물 물가 동향을 살펴보고 “수산물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임 회장은 지난 6일부터 11월 15일까지 진행되는 제철수산물 할인행사 ‘대한민국 찐 수산대전’을 맞아 최근 소비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산물 소비 촉진을 위해 공판장에서 바다장어를 직접 구입했다.

담당업무 : 은행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