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죽은 자는 말이 없다
[한컷오늘] 죽은 자는 말이 없다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09.27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공무원 사살사건, 엇갈리는 주장
합참 “월북·시신훼손” 北 “부유물만 소각”
文 대통령, 국군의날 언급 않고 北은 사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지난 21일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관리단 공무원이 실종된 뒤, 북한군에 의해 사살되는 사건이 일어났다.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24일 “월북 의사에도 북한군이 고인을 사살했고, 시신을 불태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다음날인 25일 북한은 “불법침입자를 사살했고, 부유물만 태웠다"고 시신훼손을 부정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 해당 사건을 인지하고도 언급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았고, 북한에선 통지문에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내용을 담아 사과했다. 

그러자 이번엔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사과는 남북관계에 도움되는 조치였다"라고 평하며 "피해자를 애도한다"라는 발표를 꺼냈다.

진실게임, 외교, 정치논리, 그 속에서 잊지 말아야 하는 사실은 한 사람의 죽음이다. 죽은 자는 말이 없다. 남은 이들의 추모, 그리고 진상규명이 중요하다.

 

담당업무 : 공기업·게임·금융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