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오늘] ‘이달만 3명’… 잇따른 유명인 자살에 비상 걸린 日 정부
[일본오늘] ‘이달만 3명’… 잇따른 유명인 자살에 비상 걸린 日 정부
  • 정인영 기자
  • 승인 2020.09.29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서 유명인사 자살 소식 잇따라
후생노동성 “모방 자살 가능성 존재"
"유명인 자살 관련 보도 금지할 것”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인영 기자)

최근 일본에서 연예인들의 자살 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일반인들의 ‘모방 자살’ 위험에 긴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지난 16일 총리 관저에서 첫 국무회의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스가 내각의 모습. ©도쿄=AP/뉴시스
최근 일본에서 연예인들의 자살 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일반인들의 ‘모방 자살’ 위험에 긴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지난 16일 총리 관저에서 첫 국무회의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스가 내각의 모습. ©도쿄=AP/뉴시스

최근 일본에서 연예인들의 자살 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일반인들의 ‘모방 자살’ 위험에 긴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유명인 뿐 아니라 일반인들 사이에서도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들이 늘자 일본 내에서는 자살에 대한 경각심이 고조되고 있어 자살률을 낮추기 위해 정부가 적극 나서고 있는 모양새다.

<아사히신문>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27일 미디어 관계자들에게 “유명 인사의 자살과 관련해 과도한 보도를 자제해달라”는 내용의 문서를 전달했다. 미디어에 자살 관련 보도가 계속되면 청소년 등 젊은층의 자살률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후생노동성은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우울증을 겪고 있는 사람들이 연예인들의 소식에 ‘모방 자살’을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최근 몇 개월 사이 일본에서는 연예인들의 자살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27일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로 한국에서도 많은 팬을 갖고 있는 배우 다케우치 유코()가 자택 침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일본 경찰은 현지 상황 등을 근거로 ‘자살’로 결론을 내렸다. 지난 20일에는 원로배우이자 가수인 후지키 타카시(藤木孝), 14일에는 아시나 세이(芦名星)의 비보가 잇따랐다. 이달만 3건의 톱스타 자살 소식이 전해진 것이다.

뿐만 아니라 올해 5월엔 연애 리얼리티쇼 <테라스 하우스>에 출연해 주목을 받았던 여성 프로레슬러 기무라 하나(木村花)가 악플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어 7월엔 <연공>, <블러디 먼데이> 등으로 인기를 얻었던 배우 미우라 하루마(三浦春馬)가 자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고, 8월엔 리얼리티 쇼에 출연했던 하마사키 마리아(濱崎麻莉)가 사망했다.

매달 연예인들의 자살 소식이 전해지자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도 입을 열었다. 그는 28일 기자회견에서 “7월 이후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람들의 수가 증가하고 있다”며 “정부 차원에서 상담 창구 설치 등을 통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살 원인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해 다른 사람들과 접촉하기 어렵기 때문에 우울증 환자가 늘어나는 경향이 있다”고 전했다.

또한 가토 장관은 “유명인의 자살에 대한 보도는 새로운 자살을 만들어낼 가능성이 있다”며 다시 한번 미디어에 과도한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강조했다.

한편 일본의 일반인 여성 자살률 역시 지난해 동기에 비해 40% 급증했다. 이에 후생노동성 산하 기관인 ‘자살대책추진센터’는 8월 중순 우리나라 보건복지부 산하 ‘중앙자살예방센터’에 자문을 구한 바 있다.

 

담당업무 : 국제뉴스(일본)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至誠感天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