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그룹, 3분기 당기순이익 1조 1666억원…전분기 대비 18.8% 증가
KB금융그룹, 3분기 당기순이익 1조 1666억원…전분기 대비 18.8% 증가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0.10.22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KB금융그룹은 3분기 당기순이익이 1조 1666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8.8%(1,848억원)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견조하게 증가한 순이자이익과 순수수료이익, 2분기 선제적 추가 대손충당금 전입(세후 약 1,490억원)에 따른 기저효과, 푸르덴셜생명 인수 관련 염가매수차익(1,450억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주요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 순이익은 9000억원 후반 수준으로 경기침체 우려 속에서도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 등 핵심이익 증가와 보수적 건전성 관리에 힘입어 안정적인 실적 기조를 보였다는 평이다.

또 3분기 누적기준 당기순이익은 2조 8,77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6%(1,008억원) 증가했다. 올해 75bp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NIM 축소 사이클에서도 견조한 여신성장에 기반한 순이자이익 증가와 순수수료이익 확대 노력의 결실이다.

또 전년도 희망퇴직비용, 올해 추가 대손충당금과 염가매수차익 등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기준으로는 5.1% 성장하여 견고한 이익체력을 재확인했다.

이번 실적에 대해 KB금융그룹 관계자는 “올해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침체와 금리하락 등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그동안 꾸준히 추진해 온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강화와 수익기반 다변화 노력의 결실로 전분기에 이어 안정적인 실적을 시현하였다”고 평가했다.

특히  금리하락으로 은행업의 수익성에 부담이 되는 시기에 증권의 브로커리지수수료 확대와 IB 부문 실적 개선으로 그룹의 이익체력을 안정적으로 유지하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실적발표회에서 재무총괄 임원은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경제침체와 각종 금융지원으로 은행 자산건전성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하여 “한국 은행들의 리스크 관리 역량이 다시 한번 시험대에 오르게 되었다”고 진단하면서, “KB는 그동안 자산의 Credit Quality를 꾸준히 개선하고 기본적으로 탄탄한 리스크관리 체계를 유지해 온 만큼 향후 펀더멘털이 훼손될 정도의 건전성 악화 가능성은 제한적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8월말 그룹의 계열사로 편입된 푸르덴셜생명에 대해서는 “오랜 숙원이었던 우량 생명보험사를 인수하면서 KB금융그룹은 보험업에서도 의미있는 시장지위를 확보하고 금융권에서 가장 완성도가 높은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되었고, 이 결과 그룹의 지속가능한 수익성과 성장성을 한층 제고할 수 있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중장기적으로는 푸르덴셜생명의 우수한 채널과 그룹의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접목한 프리미엄 영업모델을 구축하고 디지털 혁신을 통해 차별화된 고객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담당업무 : 은행·저축은행·카드사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