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식부호 1위 삼성 이재용, 2위 정몽구와 4조 차이
국내 주식부호 1위 삼성 이재용, 2위 정몽구와 4조 차이
  • 방글 기자
  • 승인 2020.12.30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올해 주식부호 순위 1위에 올랐다. 지난해까지 1위였던 이건희 회장이 별세하면서 순위가 뒤바뀌었다. 

3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국내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개인 2만2213명의 29일 종가 기준 지분가치를 조사한 결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조704억 원으로 주식부호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의 보유지분 가치는 지난해 연말 7조3518억 원 대비 2조 원 가까이 늘었다. 

1위는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이 차지했다. 정 명예회장의 보유지분가치는 지난해 대비 1조 원 가까이 증가한 4조9457억 원으로 집계됐다. 1위인 이 부회장과 4조 원 가량의 차이를 보였다. 

올해 주식부호 순위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언택트 관련주와 바이오 관련주가 급등하면서 급변했다. 

지난해 9위이던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4조8065억 원으로 3위에 올라섰고,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2조 6119억 원으로 9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의 보유지분가치는 2조3994억 원으로 4계단 상승해 10위를 기록했다. 이해진 네이버 GIO 역시 지난해 대비 5계단 오른 15위를 차지했다. 

바이오의 약진도 눈에 띄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신설법인 현물출자 영향으로 지분이 감소했지만,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등의 호재로 8위에 올랐다. 박순재 알테오젠 대표와 천종윤 씨젠 대표는 각각 1조47억 원, 9476억 원의 보유지분 가치를 기록하면서 올해 처음 톱30에 합류했다. 

이 밖에도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상장하면서 방시혁 의장(1조9618억 원) 주식부호 14위 자리를 꿰찼다. 

한편, 이건희 삼성 회장에 대한 삼성 일가의 재산 상속이 마무리되면 삼성 일가가 주식 부호 1~4위를 휩쓸 전망이다. 이재용 부회장이 9조 원에서 14조3124억 원으로 늘며 1위를 굳히고, 홍라희 여사의 상속 포함 지분 가치가 현재 4조4202억 원에서 12조1033억 원으로 증가하며 2위에 오르게 된다. 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각각 7조2052억 원 늘어 공동 12위에서 공동 3위 자리에 오른다. 


 

담당업무 : 금융·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